삼성 5회 8득점하며 롯데에 역전승, 윤성환 8승

    기사입력 2017-08-12 21:52:31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삼성 라이온즈가 갈기 바쁜 롯데 자이언츠의 발목을 잡았다.

    삼성은 12일 대구에서 열린 홈게임에서 5회 8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롯데를 13대7로 꺾었다. 삼성은 43승62패4무로 9위를 유지했다. 롯데는 전날 NC전 승리의 기세를 잇지 못하고 53승53패2무를 마크, 이날 kt 위즈를 누른 SK 와이번스와 다시 공동 6위가 됐다. 두 팀 모두 5위 넥센 히어로즈와의 승차는 2경기.

    승부는 2-5로 뒤진 삼성의 5회말 공격에서 갈렸다. 삼성은 4회까지 2실점으로 역투하던 롯데 선발 송승준을 흔들며 동점과 역전에 성공했다. 김성훈의 볼넷, 구자욱의 내야안타, 러프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가 됐다. 이승엽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는 사이 3루주자 김성훈이 홈을 밟았고, 찬스는 1사 1,3루로 이어졌다. 이원석 타석에서 송승준의 폭투가 나와 스코어는 4-5로 좁혀졌고, 이원석이 좌전안타를 터뜨려 다시 1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조동찬이 우측 2루타를 날려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여 6-5로 전세를 뒤집었다. 롯데가 송승준을 내리고 이정민을 올리자 김헌곤의 볼넷, 이지영의 중견수 뜬공으로 2사 1,2루가 됐다. 이어 박해민이 좌월 3루타를 날려 다시 2점을 추가해 8-5로 앞서 갔다. 이어 김성훈의 유격수 깊숙한 내야안타로 한 점을 보태 9-2. 구자욱이 좌중간 2루타로 다시 한 점을 추가해 10-2로 점수차를 벌렸다.

    삼성은 8회말에도 3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초반 난조를 딛고 7이닝을 버티며 11안타 5실점(4자책점)의 역투로 시즌 8승째를 따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