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승 함덕주 "물집 아쉽지만, 뒤에 형들 믿었다"

    기사입력 2017-08-12 21:38:36

    2017 KBO리그 NC와 두산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3대0으로 승리한 후 두산 에반스가 함덕주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8.12.
    두산 베어스 5선발 함덕주가 올시즌 2번째 무실점 선발 피칭을 펼치며 시즌 7승을 따냈다.

    함덕주는 12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의 홈게임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동안 5안타 무실점의 쾌투를 펼치며 팀의 3대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6월 9일 울산 롯데 자이언츠전(7⅔이닝 2안타 무실점 승)에 이어 올시즌 두 번째로 선발 무실점 경기를 한 함덕주는 4연승을 달리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타이인 7승에 입맞춤했다. 함덕주는 구원으로 활약하던 2015년 7승을 올린 바 있다.

    7월초 중간계투로 내려갔다가 후반기 시작과 함께 로테이션에 복귀한 함덕주는 지난 6일 LG 트윈스전에서 4이닝 3실점으로 승패없이 물러났다. 그러나 6일만의 등판서 구위와 제구력 모두 회복했음을 알렸다.

    함덕주는 140㎞ 안팎의 직구를 철저한 코너워크에 따라 구사하며 NC 타선을 요리했다. 커브와 체인지업을 적절히 섞어 던지며 삼진 6개를 잡아냈다. 투구수는 83개로 비교적 적었지만, 6회 피칭을 마치고 왼손 중지에 물집이 생겨 마운드를 내려갔다. 규정 투구이닝을 다시 채운 함덕주는 평균자책점을 4.18에서 3.94로 낮췄다.

    1~5회까지 매이닝 주자를 내보낸 함덕주는 뛰어난 완급조절과 침착한 승부로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1회초 1사후 박민우에게 우중간 2루타를 내준 함덕주는 나성범을 108㎞짜리 커브로 삼진 처리한 뒤 스크럭스를 볼넷으로 거른 다음 모창민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으며 실점을 막았다.

    2회에도 함덕주는 선두 박석민과 권희동에게 연속안타를 허용한 후 손시헌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에 몰렸지만, 김태군을 143㎞짜리 직구로 헛스윙 삼진, 이종욱을 144㎞ 낮은 직구로 3루수 땅볼로 물리치며 실점을 벗어났다.

    3회를 1볼넷 무실점으로 넘긴 함덕주는 4회 역시 2사후 손시헌에게 안타를 맞은 뒤 김태군을 우익수플라이로 제압하며 가볍게 넘겼다. 5회에도 1사후 박민우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했지만, 나성범과 스크럭스를 각각 139㎞짜리 직구로 범타로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6회에는 탈삼진 2개를 곁들인 삼자범퇴로 완벽하게 처리했다. 두산은 3-0으로 앞선 7회초 투수를 김명신으로 교체했고, 그대로 3점차 리드를 지켰다.

    경기 후 함덕주는 "중요한 게임에서 6이닝 무실점 피칭을 해 좋았고 팀이 이기는데 일조한 것 같아 기분 좋다. 오늘은 공격적으로 빠른 승부를 펼쳤고, (포수)의지형이 좋고 안 좋은 공을 빠르게 파악한 덕분에 잘 던질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전반기만 해도 1점도 주기 싫다는 마음으로 공을 던졌지만 지금은 줄 점수는 주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 특히 앞선 경기에서 4회 이후 갑자기 흔들려 많은 공부가 됐다. 오늘은 완급 조절에 더 신경썼다. 물집이 아쉽긴 하지만, 안 좋은 상황에서 위기를 맞는 것보다 마운드를 내려가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 뒤에 형들이 있기 때문에 팀 리드를 지켜줄 것이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