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김대현 5회를 넘지 못하고... 4.1이닝 5실점 강판

    기사입력 2017-08-12 20:12:10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넥센히어로즈의 경기가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투수 김대현이 5회초 2사 1,3루 박동원 타석때 폭투로 선취점을 내주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7.26/
    LG 김대현이 승리투수 요건을 앞에 두고 KIA의 강타선을 막지 못했다.

    김대현은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서 선발등판해 4⅓이닝 동안 9안타 3탈삼진 5실점했다. 8-2로 앞선 상황에서 5회말에 무너지며 승리투수의 기회가 날아갔다.

    6-0의 리드속에 편안하게 등판한 김대현은 1회말 KIA 타격의 힘을 경험했다. 1번 최원준의 중전안타와 3번 버나디나의 좌전안타로 만든 1사 1,2루서 4번 최형우에게 좌중간 2루타를 얻어맞고 2점을 내줬다. 다행히 5번 안치홍을 삼진, 6번 신종길을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은 뒤 안정을 찾았다.

    2,3,4회엔 안타를 맞고 주자를 내줬지만 득점타를 맞지 않으며 무실점 행진.

    5회만 넘으면 시즌 6승을 위한 승리투수 요건을 채울 수 있었지만 KIA 타선에 무너졌다. 선두 김호령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지만 공이 뒤로 빠지며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으로 출루시켰고, 이어 3번 버나디나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았다. 1루주자 김호령은 3루까지 갔지만 다행히 버나디나가 2루까지 뛰다가 아웃.

    1사 3루서 최형우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3점째를 실점했다. 이후 5번 안치홍에게도 좌측 2루타를 맞고 1사 2,3루의 위기를 맞았고, LG 양상문 감독은 교체를 결정했다. 하지만 뒤이어 나온 최성훈이 대타 나지완에게 볼넷을 내줬고, 이어 이범호에게 3타점 싹쓸이 좌중간 2루타를 맞아 단숨에 8-6으로 쫓겼다. 김대현의 실점은 5점으로 늘어났다.

    김대현은 부상당한 허프 대신 선발로 들어가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하는 등 3연승을 이어가다가 지난 6일 잠실 두산전서 4⅔이닝 동안 7안타 7실점의 부진으로 패전투수가 됐었다.

    이날 최강 타선인 KIA를 상대로 좋은 피칭을 하며 자신감을 찾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였지만 5회를 넘지 못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