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로이칼럼]명품 외야송구 뒤엔 작은 스텝차이가 존재한다

    기사입력 2017-07-03 21:41:42

    ◇두산 베어스 외야수 민병헌. 스포츠조선DB
    2017년 정규시즌도 절반이 끝났다. 올 해 처음으로 KBO리그에서 코치생활을 한 일본인 나카시마 데루시 한화 이글스 타격코치(55)는 다음과 같은 소회를 밝혔다. "한국은 머리를 쓰는 선수와 그렇지 않은 선수의 실력 차이가 크다. 자신의 감각만으로 타격하면 지속적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기 어렵다."

    나카시마 코치의 말은 타격에 대한 것이지만 수비면에서도 이를 접목시킬 수 있다. 생각하는 선수와 그렇지 않은 선수를 비교하면 롱런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작은 실수 하나가 실점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큰 외야 수비에 주목해 봤다.

    명석한 외야 수비를 하는 외야수를 찾기 위해 각 구단 외야수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주자가 2루에 있을 때 땅볼 타구가 와서 홈송구를 할 경우 다리 스텝을 어떻게 취하는가'이다

    이 질문에 대해 "여러가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하는 선수가 있는 반면, "되는대로 한다"거나 "자연스럽게 스텝을 취한다"고 말하는 선수도 적지 않았다. 그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두산 베어스 민병헌(30)이었다. 민병헌은 사구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기 전인 지난달 23일 필자의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앞으로 빨리 뛸 때는 스텝까지 의식 못 하지만 여유가 있을 경우 글러브를 낀 팔 쪽의 다리(왼다리)를 글러브 뒤쪽에 두고 오른 다리를 앞으로 향한다. 왼다리를 앞으로 하고 공을 잡으면 던질 때 투 스텝이 필요하지만 왼다리가 뒤에 있으면 잡고 나서 바로 송구가 가능하다."

    민병헌이 중요한 순간에 레이저 송구를 선보이는 이유 중 하나다.

    민병헌에게 타 구단 선수 중 홈송구가 좋은 이를 꼽아달라고 했더니, 롯데 이우민(35)과 SK 김강민(35)을 떠올렸다. 이우민에게도 외야 송구 시의 다리 스텝에 대해 물어보니 민병헌과 같이 글러브를 낀 팔 쪽 다리를 글러브 뒤쪽에 두고 있다며 "이렇게 하면 두 박자 정도 빠르다"고 말했다. 김강민도 송구 때 같은 스텝을 취하고 있다.

    이번에 외야수들에게 이 질문을 한 이유는 외야 수비에 대한 한국 선수들의 인식을 확인하기 측면도 있었다. 옛날에는 글러브를 낀 팔 쪽의 다리를 앞에 하고 잡는 자세가 일반적이었지만 요즘에는 글러브를 낀 팔 쪽의 다리를 뒤쪽에 두는 자세를 취하려한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민병헌도 "어렸을 때는 왼쪽 다리를 앞에 뒀지만 프로에 들어가서 바꿨다"고 말했다.

    이런 플레이에 대한 의식은 경험이 많은 선수만 갖고 있는 게 아니다. 넥센 히어로즈의 신인 이정후(19)도 "초등학생 때는 (글러브를 낀 팔 쪽의) 다리를 앞에 했는데 고교 때 바꿨다"고 했다. 이정후는 신인이지만 다리 스텝 뿐만 아니라 송구시 오른손 사용법에 대해서도 뚜렷한 주관이 있다. 그는 "타구가 글러브 안에 들어간 직후에는 공이 회전하고 있어 확실하게 실밥을 못 잡는다. 이 때문에 던지는 동작중에 순간적으로 그립을 바꾼다"고 했다.

    한편 민병헌과 이우민은 "그립까지는 신경 쓸 수 없다"고 했지만 대신 중계 플레이 때 정확한 송구 컨트롤 위해 고민한다고 말했다. 경기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외야수의 레이저 송구는 좋은 신체능력(어깨 등)에서 나오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뛰어난 선수들의 플레이 속엔 '생각하는 야구'가 녹아 있다. <무로이 마사야 일본어판 한국프로야구 가이드북 저자>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