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연 측 "과거 행실 논란 사죄…'프듀2' 자진 하차"[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7-03-17 16:07:35 | 최종수정 2017-03-17 16:09:34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여중인 한종연 소속사가 과거 논란으로 인해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다.

    한종연 소속사 마루 기획 측은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해 당사 소속 연습생 한종연 군의 초등학교 시절 행실과 관련된 논란의 글이 게재돼 한종연 군을 응원해주시던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리게 됐다"며 " CJ E&M 제작진 여러분, 그리고 꿈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동료 연습생 멤버들과,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한종연 군으로 인해 상처받은 친구에게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하며, 프로그램 자진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후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고, 마음가짐을 바로 할 수 있는 반성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종연 군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과 루머, 허위사실이 유포될 경우 강력히 법정대응 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며 루머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한종연의 과거 일진설과 관련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구체적인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하 한종연 소속사 전문

    안녕하세요.

    연습생 한종연 소속사 마루기획입니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여중인 당사 연습생 한종연의 초등학교 시절 논란과 관련하여 소속사의 입장을 전해 드리고자 합니다.

    최근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여하는 연습생들의 프로필이 공개된 후 SNS, 커뮤니티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연습생 한종연 군의 초등학교 시절 행실과 관련된 논란의 글이 게재돼 한종연 군을 응원해주시던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리게 되었습니다.

    저희 마루기획은 게재된 글을 접한 후 한종연 군으로 인해 상처받은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으며, 앞으로 바른 마음가짐으로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는 마음을 표했습니다.

    이번 일과 관련하여 상처받은 친구와, '프로듀스 101 시즌2'를 위해 불철주야 고생하시는 CJ E&M 제작진 여러분, 그리고 꿈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동료 연습생 멤버들과,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이에 저희 마루기획은 한종연 군으로 인해 상처받은 친구에게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하며, 프로그램 자진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한종연 군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후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고, 마음가짐을 바로 할 수 있는 반성의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다만, 게재된 글 중 자위행위등 자극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작성한 당사자로부터 한종연군이 아님을 확인 받았으며, 이에 따라 향후 한종연 군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과 루머, 허위사실이 유포될 경우 강력히 법정대응 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이번 논란을 통해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을 전하며, 한종연 군이 바른 품성과 올바른 인성을 지닌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약속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lyn@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