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X이세영, 열혈 신참 덕에 한끼 성공 [종합]

    기사입력 2017-03-16 00:10:0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한끼줍쇼' 이경규와 이세영은 한끼 줄 집에 입성했지만, 강호동과 현우는 실패하고 말았다.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게스트로 '아츄커플' 현우와 이세영이 출연해 '규동 형제'와 서울시 은평구 불광동에서 저녁 한끼를 얻기 위해 나섰다.

    이날 현우와 이세영은 우의를 입혀주는 등 첫 등장부터 알콩 달콩한 모습을 연출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후 네 사람은 버스를 타고 불광동으로 이동했고, 이세영은 "첫 회를 봤는데 폐지될 줄 알았다. 요즘 살기도 팍팍하고 누가 피곤한데 저녁에 대접을 하겠냐. 그런데 계속 한끼에 성공하는 것을 보고 신기했다"고 말해 '규동형제'를 당황하게 했다.

    이후 '아츄커플'과 '규동형제'는 불광동을 둘러봤고, 앞서 "승부욕이 좀 있다"는 이세영의 여러 집들을 둘러보며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선보였다.

    1분 1초가 아쉬운 상황에서 이들은 바로 벨 누르기에 도전했다.

    바로 현우와 이세영이 도전했지만 상대방은 "밥을 먹었다", "지금 나라려고 한다"며 거절해 아쉬움을 안겼다.

    이에 강호동과 이경규가 나섰지만 "식사 끝났다", "그런데요?"라는 말을 듣고는 발길을 돌렸다.


    다세대 주택으로 타킷을 변경한 네 사람. 바로 문이 열리며 성공하는 듯 했으나 이번 역시 아쉽게 실패였다.

    계속되는 실패에 이세영의 말수는 급히 줄어들고 있을때즘, 드디어 이경규와 이세영이 한 끼 줄 집 입성에 성공했다.

    강호동와 현우는 이를 지켜보며 다른 곳으로 황급히 발길을 옮겼다.

    한편 이경규와 이세영은 어머님이 손수 만드신 따뜻한 한끼에 밥 한 그릇을 뚝딱했다.

    특히 불광동 부부는 "TV하고 실물하고 다르다. 젊어 보이신다"며 쉴 새 없이 이경규 예찬을 쏟아냈고, 기분이 좋아진 이경규는 아들에게 용돈을 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그 시각 강호동과 현우는 계속해서 도전에 나섰지만, 상대방은 "촬영이 부담스럽다" "식사를 했다"고 말해 아쉽게 발길을 돌리게 됐다.

    이때 현우는 "내가 먹을 복이 없는 것 같다"며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고, 강호동은 "먹을복이 소름끼치게 있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종료 3분 전, 강호동과 현우는 겨우 한 끼 줄 집에 입성에 성공했다. 그러나 어머니가 허락하지 않았고, 결국 강호동과 현우는 편의점으로 향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