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액션 RPG 자존심을 걸고 펼치는 ‘한일 대결’

    기사입력 2017-01-11 14:24:59



    조정이 타락하고 도적들이 들끓는 중국 후한 말의 난세를 평정하기 위해 군웅들이 등장해 웅장한 전투를 벌이는 '삼국지'는 예로부터 동양 고전으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인기있는 IP 중의 하나다.

    최근 국내 게임 시장에는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삼국지' IP를 활용한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들이 등장해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1월 선보일 예정인 한·일 양국의 모바일 액션 RPG 2종이 눈길을 끈다.

    - 모바일 액션 RPG '명가' 액션스퀘어의 '삼국블레이드'



    모바일 게임 최초로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한 모바일 액션 RPG '블레이드'를 통해 액션 RPG의 '명가(名家)'로 우뚝 선 액션스퀘어는 '블레이드'의 검증된 액션성과 탄탄한 지지층을 가진 '삼국지' IP를 결합해 '삼국블레이드'를 탄생시켰다.

    네시삼십삼분에서 퍼블리싱을 맡아 1월 13일 출시 예정인 '삼국블레이드'는 언리얼 엔진 4를 활용한 고퀄리티 그래픽으로 구현된 화려한 이펙트와 뛰어난 타격감으로 '블레이드'에서 선보였던 콘솔 게임에 버금가는 화려한 액션을 한층 더 진화시켰다. 특히 '삼국블레이드'의 핵심 전투 요소인 '연참'은 타이밍에 맞게 버튼을 터치하면 적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강력한 연속 공격으로 훌륭한 타격감을 선사한다.

    '삼국블레이드'의 PvP 모드는 액션성과 전략성을 동시에 겸비했다. 3명의 장수가 한 팀이 되어 일대일로 상대 팀과 승부를 겨루는 토너먼트 방식의 전투 '일기토'는 3명의 장수 중 상대 팀의 마지막 장수를 볼 수 없어 전략적인 재미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3명의 장수가 동시에 출전해 총 6명의 장수가 한 번에 대결을 벌이는 '비무장'은 6명의 장수가 동시에 스킬을 사용하는 화려함과 함께 장수의 전략적인 조합도 필수적이다.

    이밖에도 자신만의 성을 꾸미고 발전시키는 '내정' 시스템을 바탕으로 총 9명의 장수가 한 팀이 되어 상대의 재화를 약탈하는 '약탈전', 보유한 모든 장수를 사용해 총 10개의 성을 두고 전략적인 점령전을 즐길 수 있는 '난세영웅전' 등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여기에 수집형 액션 RPG 답게 출시 기준 관우, 여포, 조운, 제갈량, 초선 등 32명의 장수가 준비되어 있어 수집과 육성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삼국블레이드'는 현재 사전등록자 수가 50만 명을 돌파했으며, 출시 이후 신규 장수의 업데이트와 실시간 콘텐츠 '국가대전'의 추가 계획이 완료되어 있어 화려한 액션, 뛰어난 전략, 풍부한 콘텐츠의 3박자를 두루 갖추게 될 것으로 보인다.

    - '삼국지' IP에 정통한 코에이의 '진·삼국무쌍: 언리쉬드'



    역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유명한 일본의 게임사 코에이테크모게임즈(이하 코에이)는 1985년 '삼국지'를 출시하면서 '삼국지' IP를 기반으로 한 '삼국지' 시리즈를 본격적으로 출시하게 된다. 이후 2000년 '삼국지' IP를 기반으로 개발된 액션 게임 '진·삼국무쌍'을 출시하고 꾸준히 후속작을 출시해 시리즈를 구축하면서 '진·삼국무쌍' 시리즈는 '삼국지' IP 게임들 중 가장 많은 인기를 차지하는 시리즈가 되었다.

    전장에 등장하는 수많은 적을 장수를 조작해 호쾌한 액션으로 섬멸하는 일명 '일기당천 액션'을 선보이며 큰 인기를 얻은 '진·삼국무쌍' 시리즈 중 2013년작 '진·삼국무쌍 7'을 기반으로 모바일 수집형 액션 RPG로 개발된 '진·삼국무쌍: 언리쉬드'는 지난해 '지스타 2016'에서 넥슨이 첫 선을 보여 화제가 되었다.

    '진·삼국무쌍: 언리쉬드'는 기존 '진·삼국무쌍 7'을 기반으로 '호로관 전투', '동탁 토벌전', '여포의 몰락', '서주 방위전', '관도 대전', '적벽 대전' 등의 스토리 모드 콘텐츠를 통해 관우, 여포, 조운, 허저, 손책 등 다양한 장수들을 조작하며 '삼국지' 세계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총 세 명의 무장으로 팀을 구성해 전투를 진행하며, 무장의 속성 상성관계에 따라 무장들을 교체하며 전투를 즐길 수 있다. 각 장수들은 일반 스킬과 무쌍 스킬을 자유자재로 사용해 '일기당천 액션'을 선보인다.

    이를 위해 각 진영과 속성별로 총 120여 명의 무장이 등장하며, 장수들을 활용해 전투를 벌일 수 있는 모드로 스토리 모드 외에도 '공성전'과 '혜성무장전'이 준비되어 있다. '공성전'은 적의 성문을 공성차를 활용해 격파하는 모드이며, '혜성무장전'은 적 무장을 장외로 날리는 것이 승리 조건이기 때문에 호쾌한 액션을 선보이며 스토리 모드와는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밖에도 협동 콘텐츠 '보스 레이드'와 지역 점령 콘텐츠 '크로니클' 등의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는 '진·삼국무쌍: 언리쉬드'는 1월 11일까지 사전 예약을 실시하며, 1월 12일부터 16일까지 한국, 대만, 미국, 독일 등 4개국에서 글로벌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국 액션 RPG의 힘을 보여줄 '삼국블레이드'와 일본의 '일기당천 액션'을 선보이는 '진·삼국무쌍: 언리쉬드'가 비슷한 시기에 유저들에게 선보이게 되었다"며 "두 게임 모두 '삼국지' IP를 활용한 모바일 액션 RPG로 출시되는 만큼 새해 초부터 벌어질 '한일 대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해수 겜툰기자(caostra@gamtoo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