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3점슈터' 노현지가 설명한 상황 "생각 없이 던졌다"

    기사입력 2017-01-11 21:38:20

    노현지(왼쪽) 사진제공=WKBL
    "정말 부담 없이, 생각 없이 던졌는데 오히려 결과가 좋네요."

    노현지가 팀을 수렁에서 구했다. 구리 KDB생명 위너스는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3대80으로 승리했다.

    진검승부는 4쿼터 막판에 갈렸다. 3쿼터부터 하나은행이 리드를 끌고갔고, KDB생명은 패색이 짙었다. 그런데 종료 1분을 남겨두고 노현지가 쏜 3점슛 2방이 모두 림을 갈랐다. 점수 차를 단번에 만회한 KDB생명은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연장에서는 카리마 크리스마스가 활약하며 하나은행의 마지막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승리의 주역'이 된 노현지는 "올스타 휴식기 전 마지막 경기라서 선수들끼리 전반기 마무리 잘해보자고 했었는데, 어렵게 이겼어도 어쨌든 기분이 좋다"며 미소지었다.

    3점슛 성공 상황에 대해서는 "이전에 슛이 너무 안들어가고, 실수를 많이 했었다. 나는 원래 생각을 많이 하면 슛이 더 안들어가는 스타일이다. 감독님도 그렇고 언니들도 '자신감있게 하라'고 주문하셨다. 그래서 정말 부담 없이, 생각 없이 던졌더니 잘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첫번째 슛을 성공한 이후에는 오히려 마음이 편해졌다. 노현지는 "2번째 슛은 약속된 플레이였다. 또 돌아서 나와서 쏘는 슛에 자신이 있었다. 좋아하는 자리여서 자신있게 올라갔고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노현지는 최근 페이스가 좋다. 김영주 감독도 "라운드를 거듭할 수록 좋아진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물론 그에 따른 부담감도 있다. 노현지는 "자신감은 찾았는데 매 경기 잘할 수는 없다보니 부담 아닌 부담이 온다. 편하게 하려고 해도 다음 경기가 걱정되는 것이 사실이다. 최대한 생각 없이 임하려고 하고 있다"며 다시 마인드를 가다듬었다.


    부천=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