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 김영주 감독 "노현지-크리스마스, 칭찬해주고 싶다"

    기사입력 2017-01-11 21:32:58

    김영주 감독. 사진제공=WKBL
    "자신있게 던지라고 했더니 2방 다 들어갔다."

    구리 KDB생명 위너스가 올 시즌 5번째 연장전에서 활짝 웃었다. KDB생명은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연장 혈투 끝에 83대80으로 승리했다.

    후반 내내 끌려가던 KDB생명은 노현지의 3점슛 2방에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4쿼터 종료 1분전 노현지가 연달아 외곽포를 터트리며 연장전까지 끌고갔고, 카리마 크리스마스가 '위닝샷'을 꽂아 넣었다.

    이날 승리로 KDB생명은 단독 4위로 올라서며, 올 시즌 2번째 원정 경기 승리를 추가했다.

    김영주 감독은 경기 후 "4쿼터까지 선수들이 집중을 못하고 턴오버가 많아 어려웠다. 수비에서 집중을 못하니 쉬운 샷을 여러 개 허용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마지막에 노현지에게 자신있게 던지라고 했는데 2방 다 들어가서 연장전을 갔다. 결국 분위기 싸움에서 이긴 것 같다. 모두 열심히 해줬기 때문에 이길 수 있었다. 노현지가 연장전을 끌고가고, 크리스마스가 정점을 찍어줘서 칭찬하고 싶다"며 웃었다.

    이어 "우리가 올 시즌 연장전이 가장 많다. 5번이다. 더 분발해서 앞으로는 연장전 가지 않고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올스타 휴식기 동안 선수들 휴식을 주고 준비에 들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근 진안 등 젊은 선수들을 두루 기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제가 판단하기에는 마지막에 압박을 가하기 위해서는 젊은 선수들이 낫다고 본다. 요령이 떨어져도 열심히 해줘서 고비를 넘겼다. 선수들이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부천=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