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티파니 하차, 잘나가던 '슬램덩크'에 어떤 영향 미칠까

    기사입력 2016-08-18 17:50:0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티파니 하차가 순항 중이던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욱일기 사용으로 논란을 일으킨 티파니가 결국 고정 출연 중이던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하차를 결정했다. KBS 측은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작진과 티파니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월 15일 광복절에 욱일기 디자인이 들어간 이모티콘 문구를 SNS에 올려 논란이 된 티파니 문제에 대해 논의해 왔다. 협의 결과, 논란이 된 내용이 국민 정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감하여 멤버 티파니의 하차를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티파니의 하차로 인해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5인 체제(김숙, 라미란, 홍진경, 민효린, 제시)로 진행된다.

    시청자의 요구로 인해 티파니가 하차를 결정하긴 했지만 걸그룹 프로젝트' 언니쓰'를 통해 상승세를 제대로 타면서 KBS의 새로운 대표 예능으로 자리를 굳혀가던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좋지 못한 영향을 끼치지 못할 건 당연할 것으로 보인다. 갑작스러운 결원으로 인해 멤버들의 사기 저하 역시 우려된다. 더욱이 관계자에 따르면 멤버들의 꿈을 현실화시키는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빠른 시일 내에 '모델'과 관련한 티파니의 꿈계 실천을 계획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티파니의 하차로 인해 계획 변경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여성 예능이 전무했을 시기에 출격해 여성 예능의 부흥을 다시 이끌며 '걸 크러쉬' 열풍의 중심에 섰던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티파니의 빈자리를 어떻게 채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티파니는 광복절을 앞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일장기와 하트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여기서 그쳤으면 좋았을 것을 티파니는 자신의 또 다른 SNS의 스냅챗에 '도쿄 재팬'이라는 문구를 넣었고 해당 문구에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깃발인 '전범기'인 욱일기 디자인을 삽입했다. 한국 연예인이 욱일기를 사용했다는 것 자체도 충격인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걸그룹이 광복절을 앞두고 이 같은 게시글을 올렸다는 것에 대해서 네티즌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고 이는 '언니들의 슬램덩크' 하차 요구 운동까지 이어졌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