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된 주장' 장현수, 신태용 감독 어떻게 활용할까

    기사입력 2016-07-26 18:25:22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신태용호의 캡틴이 결정됐다.

    '1순위' 장현수(25·광저우 부리)가 주장으로 낙점됐다.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 장현수는 25일(이하 한국시각) 신태용호의 베이스캠프가 차려진 브라질 상파울루에 입성, 26일 첫 훈련에 합류했다. 신 감독은 훈련에 앞서 가진 미팅 자리에서 주장 선임을 공표했다.

    예상된, 준비된 주장 카드였다. 장현수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주장으로 선임돼 무난하게 '조연 역할'을 했다. 28년 만의 금맥 사냥에 주춧돌을 놓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태용호의 23세 이하 선수들로부터도 신망이 두텁다. 당연히 주장감으로 첫 손에 꼽혔다.

    고민도 있었다. 신태용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주장으로 장현수와 함께 손흥민(24·토트넘)도 고려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18명의 최종엔트리 가운데 가장 늦게 합류한다. 8월 1일 조별리그가 열리는 사우바도르에서 가세한다. 시간적으로 무리라고 판단했다.

    장현수는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고 주장이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 올림픽이라는 메리트가 있는 대회에서 주장으로 팀을 이끈다는 것은 영광이다. 하지만 책임감과 부담감이 동시에 있다"며 "주어진 시간이 얼마없다. 모두 후배들이고 동료들이다. 잘 알고 있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제대로 파악하고 이끌어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몸은 피로하지만 새로운 선수, 감독, 코치들과 만나 설렌다. 목표는 메달권 진입이다. 정말 최선을 다 해서 한 팀으로 뭉친 팀워크를 통해 좋은 성적,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신태용호는 25일 이라크와의 비공개 평가전을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다. 0대1로 패한 가운데 가슴을 쓸어내리는 일도 있었다. 석현준(25·FC포르투)과 이찬동(23·광주)이 부상으로 쓰러졌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석현준은 늑골 단순 타박, 이찬동은 오른발목 염좌 진단을 받았다. 장현수는 "선수단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어제 경기에서 찬동이와 현준이가 다쳤지만 심하지 않아 다행"이라고 했다.

    주장은 선수들 중에서 가장 바쁘다. '다역'을 소화해야 한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간의 가교역할은 기본이다. 휘슬이 울리면 그라운드에서 구심점이 돼야 한다. 희생과 헌신은 '캡틴'의 가장 큰 덕목이다.

    신 감독이 그라운드에서 장현수를 어떻게 활용할지도 관심이다. 장현수의 최대 장점은 역시 멀티플레이어라는 점이다. 중앙수비, 수비형 미드필더, 오른쪽 풀백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 수비에 허점이 노출되는 곳 어디든지 배치할 수 있다. 신 감독은 "장현수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물론 수비는 조직력이 최우선이다. 현수의 경우 1~2자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겠다"고 했다.

    현재로선 이찬동의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수비형 미드필더에 포진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수비라인을 리드하며 1차 저지선 역할을 하는 데도 적임자다. 물론 중앙 수비에 부상이나 균열이 생길 경우 이동할 수도 있다.

    장현수의 합류는 또 다른 터닝포인트다. 손흥민이 여전히 자리를 비우고 있지만 17명 태극전사들의 표정은 더 밝아졌다. 8월 5일 피지와의 조별리그 1차전도 이제 9일밖에 남지 않았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