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에릭과 50만불에 재계약, 웨버 자유계약 공시

    기사입력 2014-12-08 11:08:22 | 최종수정 2014-12-08 11:13:06

    NC 다이노스가 외국인 선수 재계약을 끝마쳤다. 마지막 퍼즐은 에릭이었다.

    NC는 외국인 투수 에릭(31)과 연봉 50만달러에 8일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올시즌 에릭은 30경기에 등판해 172⅔이닝을 던지며 8승8패 평균자책점 4.01을 기록했다.

    NC와 삼성의 2014 프로야구 경기가 1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NC 선발투수 에릭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4.10.14/


    에릭은 "올해 우리팀의 역사를 함께 만든 멤버였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 내년에도 다이노스 일원이 되길 기다려왔다"는 소감을 밝혔다.

    NC는 내야수 테임즈와 투수 찰리에 이어 에릭과 재계약을 마치며 내년 시즌 외국인 선수 계약을 마무리했다.

    신생팀 특전으로 올해까지 외국인 선수를 한 명 더 보유할 수 있었던 NC는 기존의 웨버를 '자유의 몸'으로 풀어줬다. NC 측은 "야구규약 39조에 따라 투수 웨버를 자유계약선수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공시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명노 기자 nirv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