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이 한국에서 인기 끈 이유는

    기사입력 2014-11-20 13:42:38

    폭스바겐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티구안이 수입차 가운데 4번째로 국내 누적 판매 2만대 돌파를 앞뒀다.

    수입차 가운데 현재까지 단일 모델 기준으로 판매 대수가 2만대를 넘은 차량은 BMW 520d, BMW 528, 메르세데스-벤츠 E300 등 뿐이다.

    20일 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에 첫 출시된 이후 지난달까지 판매 대수가 총 1만9573대로 집계됐다.

    올해 티구안의 월 평균 판매량이 630대에 달하는 점으로 보면 이달 안에 2만대 판매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티구안의 연도별 판매량을 보면, 2012년 3468대로 수입차 베스트셀러 5위, 2013년 5500대로 2위를 차지했다. 올해 10월까지도 6371대가 팔려 메르세데스-벤츠 E220 CDI(5286대), BMW 520d(5279대), 아우디 A6 3.0 TDI 콰트로(3457대), 포드 익스플로러(2245대) 등을 추월했다.

    티구안의 이 같은 판매량은 최근 불고 있는 SUV 열풍이 한몫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SUV가 수입차 베스트셀링카에 오른 것도 매우 이례적이다.

    2007년 혼다 SUV 'CR-V'가 3861대가 팔리며 렉서스의 세단 ES350(3342대)를 누르고 그해 베스트셀러카가 된 바 있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날로 경쟁이 심해지고 있는 수입차 시장에서 티구안의 독보적인 인기는 폭스바겐 제품의 우수성과 브랜드 파워를 입증하는 증거"라며 "특히 티구안은 이것저것 비교해보고, 꼼꼼하게 소비하는 한국 고객들에게 이제는 '수입차'라기보다 '좋은 차'로 인식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은 컴포트(3840만원), 프리미엄(4480마원), R-라인(4830만원) 등 3가지 트림으로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복합연비는 13.8㎞/ℓ이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센터로 바로가기

    폭스바겐 티구안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