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기아차 '신형 쏘렌토(UM)’가 온다!

    기사입력 2014-08-13 16:49:13

    2014년 하반기 최고 기대주 기아차 '신형 쏘렌토(UM)'가 온다!

    - 쏘렌토, '02년 출시 이후 6월까지 글로벌 누적 200만대…기아차 대표 SUV

    - 하반기 풀체인지 모델 출시 앞두고 외장 및 내장 렌더링 공개

    - 당당한 외관 스타일, 더욱 풍부해진 볼륨감, 고급스러운 실내 등 기대 모아

    - 초고장력 강판 53% 적용 등으로 차체 강성 10% 이상 강화

    - '지옥의 코스' 뉘르부르크링에서 기아차 SUV 최초 주행검증 완료

    기아차가 올해 하반기 '쏘렌토 후속(프로젝트명 UM)' 모델을 선보인다.

    하반기 최고 기대되는 신차로 손꼽히는 신형 쏘렌토(UM)는 2002년 1세대, 2009년 2세대 모델에 이은 3세대 모델이다.

    기아차는 신형 쏘렌토(UM)을 개발하는 데 있어 최근 아웃도어 문화의 확산, 안전성 및 다용도성 등을 추구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면밀하게 분석해 존재감 넘치는 디자인과 기존 대비 전장이 90mm이상, 축거가 80mm 이상 늘어나 쾌적하고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 신형 쏘렌토(UM), 그 당당한 스타일 … 외장 및 내장 렌더링 공개

    기아차는 최근 쏘렌토 후속 모델(UM)의 외장 및 내장 렌더링을 공개했다.

    렌더링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신형 쏘렌토(UM)의 외관은 ▲독특한 개성과 입체감 있는 전면부 ▲역동적인 느낌과 고급감이 돋보이는 측면부 ▲세련되고 당당한 느낌이 강조된 후면부 등 미래지향적이면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갖췄다.

    또한, 신형 쏘렌토(UM)의 실내 렌더링은 '모던&와이드(Modern&Wide)'를 콘셉트로, 전체적으로 고급스럽고 공간감 넘치는 프리미엄 준대형 SUV의 느낌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크래쉬패드와 도어트림이 서로 연결되는 '랩 어라운드 스타일'을 적용해 넓은 공간감을 구현했으며, 날렵하면서도 강인한 형상에 세련된 내장 디자인으로 특별함과 새로움을 모두 만족시킨다.

    아울러 신형 쏘렌토(UM)는 탄력 있는 볼륨감의 크래쉬패드와 스위치 하나하나의 디테일을 통해 유러피안 감각의 세련된 디자인으로 완성됐으며, 현대적 감각의 센터페시아와 에어벤트, 독특한 개성과 편안함을 동시에 갖춘 시트로 프리미엄 SUV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 신형 쏘렌토(UM), 초고장력 강판 53% 등 더 강하고 단단하게

    기아차는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인 신형 쏘렌토(프로젝트명 UM)에 초고장력 강판과 차체 핫스탬핑 공법 등을 확대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 강성을 구현했다.

    신형 쏘렌토는 초고장력 강판(AHSS: Advanced High Strength Steel / 인장강도 60kg/㎟급 이상) 비율을 53% 적용하고, 차체 구조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를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대해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 강성을 구현했다.

    아울러 핫 스탬핑 공법을 적용한 부품을 대폭 늘려 차량 충돌시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탄탄한 차체를 만들어냈다. (※핫 스탬핑(Hot Stamping) 공법: 900℃ 이상의 고온으로 가열한 소재를 프레스 성형과 동시에 급속 냉각시켜 성형 전에 비해 강도가 3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인장강도 150kg급 이상)을 제조하는 방법)

    이를 통해 신형 쏘렌토는 외부 충격에 의한 차체 비틀림과 굽힘 등에 대한 강성이 기존 모델 대비 10% 이상 강화됐다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신형 쏘렌토는 강인한 차체와 조화를 이루는 역동적인 R&H(Ride & Handling) 성능과 내구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기아차 SUV 최초로 혹한 코스로 유명한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혹독한 주행시험과 품질평가를 실시해 제품 완성도를 높였다.

    기아차는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센터에서 ▲급가감속 코너링, ▲고 RPM 주행, ▲20Km이상의 레이싱 트랙 주행 등 타 시험장에서 검증 불가능한 항목을 집중 테스트해 신형 쏘렌토의 주행감성 품질을 한층 높였다.

    ■ 쏘렌토, 기아차의 대표 SUV

    기아차 '쏘렌토'는 2002년 2월 1세대 모델이 첫 선을 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글로벌 누적 판매 200만대를 돌파한 명실상부한 기아차의 대표 SUV다.

    쏘렌토 200만대는 일렬로 세우면 경부고속도로를 따라 서울과 부산을 10여차례 오 갈 수 있고, 수직으로 쌓으면 에베레스트 산을 380여개 위로 포개 놓은 것과 같은 높이다. (※기준 차량 : 길이 4.7m, 높이 1.7m)

    쏘렌토는 SUV 특유의 강인한 디자인과 안락한 승차감 및 고급 편의 사양 등 뛰어난 상품성을 기반으로 기아차의 대표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로서, 2002년 출시 첫 해 9만 4,782대 판매를 시작으로 2010년에 출시 8년만에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였으며 빠른 속도로 판매량이 증가해 다시 4년 만에 누적 판매 200만대를 돌파했다.

    이중 약 160만대가 해외시장에서 판매 돼 기아차가 글로벌 자동차 업체로의 위상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

    쏘렌토 1세대 모델은 프레임 방식의 정통 SUV를 표방해 3,000억원의 개발비용과 22개월의 개발기간이 소요돼 탄생 했으며, 출시 이후부터 꾸준한 인기를 끌어 내수 24만대, 수출 66만대 등 총 90만대가 판매돼 판매 돌풍을 일으켰다.

    이어 기아차는 2009년 4월에 2세대 쏘렌토인 쏘렌토R을 출시하고 한단계 향상된 성능과 디자인으로 인기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역동적 스타일과 최고의 성능을 갖춘 차세대 준대형 SUV'로 개발된 쏘렌토R은 30개월의 연구개발 기간과 총 2,500억원의 개발비가 투입됐으며, ▲승용형인 모노코크 플랫폼, ▲200마력의 차세대 고성능 클린 디젤 R엔진, ▲최고의 안전성과 편의사양 등을 갖춘 '프리미엄 준대형 SUV'로 각광 받았다.

    특히 쏘렌토 2세대 모델은 2010년부터 기아차 미국공장에서도 생산되기 시작해 글로벌 누적 판매 200만대 달성에 한 몫 했다.

    쏘렌토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국내 SUV 중 최대 판매 차종으로서 2011년에는 14만 6,017대가 판매돼 미국 출시 후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2011년 미국의 경제잡지인 '키플링어(Kiplinger)지(誌)'가 발표한 '2011 베스트 패밀리 카' ▲2014년 북아메리카 북서지역자동차기자협회(NWAPA)가 뽑는 '최고의 가족용 차량'에 선정되는 등 미국에서 그 가치를 인정 받아왔다.

    이외에도 기아자동차는 2013년 전 세계 1억 명 이상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미국의 최고 인기 스포츠인 '2013 슈퍼볼'에 '쏘렌토는 모든 것의 답을 알고있다(It Has an Answer for Everything)'를 내용으로 한 광고를 내보내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기아차는 2009년 출시한 2세대 모델 쏘렌토R 이후 5년만에 올 하반기 쏘렌토의 풀체인지 모델 신차(프로젝트명 UM) 출시를 계획하고 있어 쏘렌토의 판매는 앞으로 더욱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는 2002년 최초 출시 이래 최고의 SUV로 브랜드 명성을 가지고 있는 차"라며 "하반기 선보일 풀체인지 모델은 혁신적 디자인, 놀라운 상품성,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 뛰어난 주행감으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