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의 인기, 메이저리그보다 높다!

    기사입력 2014-05-20 17:48:10

    '리그 오브 레전드'의 대단한 인기가 또 한번 입증됐다.

    지난 12일 프랑스 파리에서 막을 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전 2014'의 국내 동시 접속자수(N스크린 기준, 케이블 제외)가 최고 75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최고 동시접속자수(PCCU)는 한국 대표인 SK텔레콤 T1 K팀이 중국 대표 OMG와의 결승전을 치를 때 나온 기록으로, 개최지인 파리와의 시차로 인해 한국팬들이 자정을 넘어서까지 결승전을 봐야 했던 것을 감안하면 상당한 수치이다.

    특히 지난해 9월 전세계에서 총 3200만명이 SKT T1 K팀의 우승 장면을 지켜봤던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일명 '롤드컵'의 국내 최고 동시 접속자수가 약 40만명이었던 것과 비교해서는 1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그만큼 '리그 오브 레전드'로 치르는 e스포츠의 관심이 크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이번 올스타전 최고 동시 접속자수인 75만명은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의 류현진 등판 경기와 비교해도 상당한 수치다. 지난해 10월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LA다저스와 세인트루이스의 경기에서 류현진이 등판했을 때 네이버 스포츠 플랫폼에서는 최고 70만명이 동시에 접속해 시청한 바 있다.

    한편 '올스타전'보다 더 큰 인기를 모으는 '롤드컵'의 올해 대회는 오는 9~10월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라, 최고 기록은 다시 쓰여질 것으로 보인다.
    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