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고발]용인 행정타운 두산위브, 고객안심제 과장광고 논란

    기사입력 2013-12-17 15:49:00 | 최종수정 2013-12-17 16:11:25

    두산위브 조감도


    ◇용인 행정타운 두산위브 계약 안내문의 고객안심제 기재 내용=용인행정타운 두산위브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용인 행정타운 두산위브아파트 모델하우스에 명시된 고객안심제 문구
    용인의 한 아파트를 분양받은 회사원 오모씨는 요즘 밤잠을 설친다. 생애 첫 내집 마련이라는 꿈이 달갑지 않다. 난생 처음 내용증명도 발송하고 호소문도 작성한다. 2년전 국내 유수 대기업이 시공한 아파트에 시선이 꽂혔을 때부터 일이 틀어졌단다.

    경기도 용인시 삼가동에 위치한 '용인 행정타운 두산위브 아파트(시공 두산중공업)' 분양을 받은 이들 중 상당수는 입주를 거부한 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기 분양'에 가깝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시공-시행사를 상대로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이다.

    최근 주택경기 불황으로 인해 아파트 분양과 가격 하락, 전세 전환 등 많은 문제점들이 발생하고 있다. 건설사들의 매출 하락은 국가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 와중에 건설사들이 해결책이라고 꺼내든 '고객안심제'가 오히려 문제를 키우는 경우가 많다. 용인 두산위브 사태의 발단도 고객안심제다.

    오씨는 16일 스포츠조선 [소비자인사이트(www.consumer-insight.co.kr)를 방문해 불편한 심경을 털어놨다. 오씨는 "고객안심제를 이용해 분양을 해놓고, 미분양 사태가 나니까 이제와서 고객안심제를 적용하지 않고 편법으로 '파격 전세'를 유도하고 있다. 분양 당시 이렇다할 설명도 없었는데 계약서에 아주 작은 글씨로 준공때까지로 써놨다. 대기업인 두산중공업을 믿고 입주한 우리는 적절한 보상은 고사하고 폭락한 전세금 때문에 전세마저 놓지 못하고 있다. 분양 할인을 하면 기존 계약자에게도 혜택을 줘야하기 때문에 아예 전세라는 편법을 쓴 것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고객안심제는 계약금, 할인 분양, 중도금 무이자 등 분양조건이 좋아지면 달라진 분양조건을 기존 계약자에게도 적용하는 것을 말한다. 미리 계약하는 입장에선 미분양 사태가 나서 아파트 분양가격이 하락할 경우에도 혜택을 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일부 대형 건설사들은 몇년전부터 고객안심제를 내세워 식어진 아파트 분양 열기를 되살리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오씨 등 용인 두산위브 입주예정자들은 고객안심제만 믿다가 낭패를 당했다고 주장한다. 오씨측에 따르면 2011년 분양 당시 두산중공업 등 분양 주체 측은 분양률이 70%가 넘는다고 강조했다고. 일부 평형은 마감됐다는 설명이 덧붙여졌다. 현재 일반 분양률은 20%가 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규모 미분양사태가 촉발되자 시공사인 두산중공업과 시행사인 오피에이는 몇달전부터 파격적인 가격에 미분양 세대를 전세로 돌리고 있다. 84㎡~153㎡ 기준으로 1억3000만원에서 1억8000만원 정도로 주변 시세보다 20% 정도 싸다. 지난달 30일 준공허가가 떨어졌고, 상당수의 인원은 전세 계약으로 새아파트에 입주하고 있다. 평당 1000만원 이상의 큰 돈을 주고 분양을 받은 이들은 입주도 하기 전에 이미 수천만원씩 떨어진 집값에다가 싼 전세가격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분양을 받긴 받았는데 모양새는 임대아파트가 됐다며 아파트 가격 추가 하락도 걱정하고 있다.

    분양을 받은 이들은 용인행정타운 두산위브 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고 당사자인 한국자산신탁, 두산중공업, 오피에이와 면담을 요구하고 분양때 약속했던 고객안심제를 지키라며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상대는 차일피일 협상을 미루며 즉답을 피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계약서에 준공일자까지로 고객안심제 기간을 명시했다. 문서상으로 분명히 명기된 부분이다.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어 어쩔 수 없이 전세를 내놓고 있는 현실이다. 수도권에 입주 전후로 분양가격을 밑도는 아파트가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전세는 회사로서도 피해를 감내하며 내린 고육지책이었다. 일단 입주율을 높여 단지를 활성화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었다. 기존 계약자분들께는 유감스럽다"면서도 적절한 보상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다만 "분양률에 대한 언급은 시공사인 두산중공업 외에 시행사가 컨트롤했다. 이 부분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오씨는 "분양 당시 설명서에는 고객안심제를 믿으라는 글귀만 있다. 언제까지 적용된다는 얘기가 전혀 없었다. 이달부터 입주가 시작됐는데 22개동 1293세대의 대단지 아파트의 태반이 비어있는 상태다. 큰 평수의 경우 1개동에서 입주세대가 손에 꼽을 정도다. 일단 입주를 하고나면 보상을 받을 길이 더 멀어진다는 말을 주위에서 많이 듣는다. 지금 입주를 한다고 해도 세대당 부담해야할 공동관리비도 엄청나 이래 저래 머리가 지끈거린다"고 말했다.
    [소비자인사이트/스포츠조선=박재호기자 jh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