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머리 사과문, "아가씨 음원 판매 중단 뜻 존중,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다"

    기사입력 2013-11-13 17:46:18

    프라이머리 사과문

    '프라이머리 사과문'

    표절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프라이머리가 사과문을 공개했다.

    13일 프라이머리는 MBC '무한도전' 자유로 가요제에서 선보인 곡 'I Got C'의 표절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를 전했다.

    프라이머리는 이날 소속사 아메바컬쳐 홈페이지를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제 미숙함으로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으셨던 김태호 PD님을 비롯한 '무한도전' 제작진과 파트너로 가창에 참여해 주신 박명수 씨에게도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이라며 "일련의 과정을 지켜보며 제 의견을 전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생각했지만 더 큰 오해를 불러올 것이 두려웠다. 이제서야 제 의견을 말씀드리게 된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털어놨다.

    이어 "음원서비스를 잠정 중단하자는 '무한도전' 측의 뜻을 최대한 존중한다. 이번 노래로 불거진 모든 사안이 하루 빨리 원만하게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어떤 비난도 달게 받고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I Got C'는 공개 후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휩쓸었으나, 이후 네델란드 가수 카로 에메랄드의 '리퀴드 런치'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