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로이의 가깝고도 먼 한일야구]日구단들 '한국식 마케팅을 배우자'

    기사입력 2013-06-10 16:22:41

    지난 주말 일본 프로야구 퍼시픽리그의 3개 구단 마케팅 담당 부장들이 목동과 잠실, 인천문학구장을 찾았다. 지난해 부산, 대구구장에 이어 두번째다. 이들이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구단들의 마케팅 시스템'을 배우기 위해서다.

    퍼시픽리그 마케팅 부장들의 한국 야구장 방문 소식을 접한 이들은 2가지 궁금증을 가질 것 같다. 첫째는 왜 각기 다른 구단들이 함께 한국을 찾았고, 둘째는 한국 보다 역사가 긴 일본 프로야구 구단들이 무엇을 배우겠다는 걸까이다.

    인기면에서 센트럴리그에 뒤지는 퍼시픽리그는 2007년에 6개 구단이 모여 '퍼시픽 마케팅'이라는 회사를 창립했다. 퍼시픽리그 구단들은 구단홈페이지를 함께 운영하고, 광고 모집, 인터넷 중계 통일을 통해 팬 확대를 노리고 있다. 첫번째 궁금증에 대한 답이 될 것 같다.

    두번째 의문점에 대한 답은 일본 프로야구의 현황과 관련이 있다. 최근 일본 프로야구는 관중수가 정체돼 있거나,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3개 구단의 마케팅 부장들은 지난 몇 년 간 관중수가 늘었고, 특히 여성팬들이 많은 한국 프로야구에서 일본의 문제 해결을 위한 힌트를 얻고자 한 것이다.

    이들은 각 구단의 단장, 마케팅 담당자를 만날 때마다 감탄을 연발했다.

    처음 방문한 넥센 히어로즈에서는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들을 야구장에 초대하는 등 연고지역에 공헌하려는 노력을 보고 놀랐다. 또 경기 후에 응원단상에 선수들이 나오고, 이걸 팬들이 사진으로 찍어 바로 SNS에 올리는 걸 보고 "팬들이 편하게 팀의 매력에 빠질 수 있는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며 놀라워 했다. 또 조태룡 히어로즈 단장이 젊은 팬들의 취향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우리 구단 고위층에서는 접하기 힘든 것"이라고 했다.

    잠실에서 LG가 여대생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한 부장은 "우리는 야구룰을 당연히 알고 있는 중년 마니아 팬이 관중의 중심인데, 여대생을 새로운 타깃으로 정하고 야구를 가르치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고 했다.

    이들은 SK가 진행하고 있는 'SQ(Sports Quotient)', 스포츠를 통한 지역학생 대상 인성교육 시스템을 접하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 SK 구단 관계자로 부터 설명을 듣고 현장을 지켜본 이들은 "일본에도 이런 생각을 한 사람이 있었을 지도 모르지만, 시행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프로구단으로서 아주 이상적인 모습"이라고 했다.

    일본 구단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경우 마케팅팀이 경기 전에 팬서비스를 하고 싶어도 선수쪽 경기준비 때문에 못 하는 케이스가 많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선수 출신인 민경삼 SK 단장이 "일본 선수들의 입장도 100% 이해가 된다. 이기는 것이 당연히 중요하지만 서로 잘 조율을 해야 한다. 우리 팀은 이 부분에서 협조가 잘 이뤄지고 있다"고 하자, 일본 구단 마케팅 부장들은 "우리쪽에는 그런 마인드가 없다"며 아쉬워 했다.

    일본 구단 관계자들은 "솔직히 말하면 일본 구단들이 위기감을 갖고 있어도 한국에서 배워야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이들은 많지 않다. 이런 생각은 자만심인 것 같다"고 했다.

    향후 일본 야구장에서 한국 프로야구에서 익숙한 팬서비스, 프로그램을 볼 수 있을까. 이런 장면을 볼 수 있게 된다면, 이번 같은 교류의 성과물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 <일본어판 한국프로야구 가이드북 저자>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