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울랄라부부' 카메오 출연, 신현준과 의리

    기사입력 2012-10-22 16:34:56

    사진제공=콘텐츠케이

    배우 김수미가 신현준과의 의리로 KBS2 월화극 '울랄라부부'에 카메오 출연을 한다.

    김수미는 영화 '맨발의 기봉이' '가문의 영광'시리즈에 함께 출연하며 '엄마-아들'사이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에 김수미는 23일 방송하는 '울랄라부부' 8회에 '삼신 할머니' 캐릭터로 등장한다. 최순식 작가는 처음부터 김수미를 '삼신 할머니' 카메오로 염두 해두고 썼다는 후문.

    지난 20일 상암과 일산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김수미는 '코믹 본좌'라는 명성에 걸맞게 제작진의 기대를 능가하는 열연을 펼치며 촬영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이에 신현준은 자신의 촬영을 마치자마자 한걸음에 달려와 김수미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급격한 기온저하로 추워진 날씨에 행여나 추울까 촬영 틈틈히 담요와 패딩 점퍼를 덮어주며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평소 김수미를 '어머니'라 부르며 친아들처럼 따르는 신현준은 "어머니께서 쉬고 계셨던 중이라 부탁을 드리면서도 죄송했었는데 흔쾌히 카메오 출연을 결정해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고 전했고, 김수미 또한 이런 신현준을 흐뭇하게 보며 "우리 아들 일인데 당연히 나와야지"라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 촬영은 '울랄라부부'의 뜻하지 않은 임신으로 월하노인과 무산신녀, 그리고 삼신할머니가 힘겨루기를 하는 장면. 김수미는 현장을 뒤집어 놓을만한 폭풍 애드리브를 선보이며 코믹연기를 펼쳤고, 이정섭 PD를 비롯 촬영현장을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웃음을 참지 못하며 '역시 김수미다' 찬사를 보냈다.

    '울랄라부부'의 제작사는 "과연 김수미 선생님의 오랜 연륜과 경험에서 묻어 나오는 걸쭉한 코믹연기는 따라올 자가 없는 듯하다. 김수미 선생님은 '울랄라부부' 8회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해도 좋을 만큼 큰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김수미 선생님의 출연은 '울랄라부부'의 비장의 카드인만큼 기대를 해도 좋다'라고 전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사진제공=콘텐츠케이

    사진제공=콘텐츠케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