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플레이어' 오장은, "전북 '닥공' 막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1-10-06 15:14:15

    "전북의 '닥공(닥치고 공격)'을 막아낼 수 있다".

    수원 삼성이 8일 전북과 경기를 앞두고 6일 수원 화성 클럽하우스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수원 측면 수비수로 활약하고 있는 오장은은 전북 특유의 공격 축구를 잘 막아내고 승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오장은은 "측면에서 뛰는 것도 나쁘지 않다. 8월부터 측면으로 이동해서 경기를 하고 있다. 개인적인 것 보다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팀이 보완할 부분이 있기 때문에 내가 나서는 것이다. 감독님께서 결정하시는 것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옮겼기 때문이 아니라 여러 가지 상황이 맞아 들었다. 팀의 밸런스가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 측면에서 뛰어본 경험이 많다. 그 기억을 살려 하고 있다. 처음에는 생소하기도 했지만 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오장은은 좌우 측면 수비를 비롯해 섀도 스트라이커까지 멀티 플레이어의 모습을 보이는 중이다. 이에 대해 수원 윤성효 감독이 "내 선수 시절과 같은 팔자다. 이런 선수가 있어 경기 운영이 가능하다"며 애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오장은은 "전북의 공격이 강하다고는 하지만 우리도 나쁘지 않다. 수비라인을 볼 때 안정권에 들어 온 것 같다. 아무리 강하다고 해도 서로가 조직력 있게 막아낸다면 공격서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기 때문에 수원만의 플레이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10bird@osen.co.kr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