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로이칼럼]김태균, 그가 인상깊은 이유

    기사입력 2010-12-27 11:46:53

    올시즌 일본에서 뛰었던 한국선수를 취재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가 있다. 5월16일에 도쿄돔에서 치러진 요미우리-지바 롯데전이다.

    이 경기는 홈런 9개가 나온 난타전이었다. 10대8으로 요미우리가 이긴 경기였지만 화제의 중심이 된 선수는 지바 롯데의 김태균이었다.

    1회말 요미우리가 3점을 내며 분위기를 잡았다. 그러나 2회초 선두 4번 김태균이 중견수앞에 안타로 출루했다. 그 후 이마에의 적시타 때 김태균이 팀의 첫득점을 했다.

    그 날 요미우리의 선발투수는 니시무라 켄타로. 슈트(역회전볼)를 주무기로 하는 투수다. 요미우리 배터리는 김태균에 대해 슈트로 몸쪽 중심의 승부를 했지만 김태균은 거기에 잘 대처했다. 김태균은 3회초 2사 1루에서 두번째 타석에 섰다. 볼카운트 0-1에서 김태균은 슈트를 공략, 왼쪽 담장을 넘겼다. 경기후 김태균은 "첫타석 때 슈트 승부를 많이 하길래 노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타이밍이 맞지 않았지만 허리를 잘 회전시킨 기술적인 한방이었다.

    지바 롯데는 김태균의 투런 홈런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그 후 요미우리가 홈런 4개를 몰아치며 10-4로 다시 앞섰다. 뒤진 지바 롯데는 마지막 이닝을 맞이했다. 9회초 1번 니시오카가 투런 홈런을 날려 6-10, 4점차. 그리고 1사 1루에서 김태균의 타순이 돌아왔다. 네번째 타석에서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맞이한 다섯번째 타석. 요미우리의 네번째 투수 가네토도 첫구에 몸쪽을 노렸고, 김태균은 2구째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방망이가 힘껏 돌았고, 좌월 투런홈런이 터졌다. 8-10, 2점차. 하지만 아쉽게도 추격전은 거기까지였다.

    이 경기가 기억에 남는 것은 김태균이 2개 홈런을 날린 것 때문만은 아니다. 경기 후 김태균의 코멘트가 기억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 날의 두번째 홈런은, 김태균에 있어서 한일통산 200호 홈런이었다. 그러나 팀이 졌기 때문에 김태균의 미소는 없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두번째는 홈런이 되지 않는 게 좋았어요. 따라잡기 위해서 다음 타자에게 연결하려고 했는데 홈런이 나오면서 흐름이 끊어져 버렸으니까요."

    항상 "저는 홈런타자가 아닙니다"라고 말하는 김태균. 그러나 많은 일본언론들은 아직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때 마쓰자카로부터 터뜨린 김태균의 대형홈런을 기억하고 있다. 그 때문에 5월들어 9개의 홈런을 치고 있던 김태균의 발언은 의외로 받아들여졌다.

    내년 시즌 퍼시픽리그에서는 김태균에 박찬호와 이승엽(이상 오릭스)도 뛰게 됐다. 그들이 어떤 인상적인 장면을 보여 주는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일본어판 한국프로야구 가이드 저자>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