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스포츠조선]'기억의 밤' 강하늘 “그 어떤 캐릭터보다 힘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