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박하나 "난 원래 크기 상관없이 多作하는 스타일"

2020-03-27 14:46:12

사진설명=KBS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난 원래 크기 상관없이 다작하는 스타일"



배우 박하나가 27일 온라인 중계된 KBS2 새 일일극 '위험한 약속'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하나는 차은동 캐릭터에 대해 "불의에 맞서고 당당하고 솔직한 인물이다. 의리파라서 모든 것의 시작이 된다"며 "내 연기에 한단계 더 올라갈수 있는 집중할 수 있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래 난 역할의 크기에 상관하지 않고 다작을 하는 스타일이다"라면서도 "뭐든 하는 스타일인데 이 작품은 욕심이 났다. 이 연기는 꼭 해보고 싶은 캐릭터다. 지금까지 해봤던 작품중에 한단계 더 깊은 캐릭터 같다"고 말했다.

또 "보통 현장에서 감정에 빠져 연기하다 나오면 털어버리는 스타일인데 이번에는 집에가서도 너무 먹먹하게 가슴이 남아서 슬프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우아한 모녀' 후속으로 30일 첫 방송하는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황금복', '나만의 당신' 등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그렇게 살다'로 드라마 부문 이달의 PD상을 수상한 김신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