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고세원 "어렵지만 도전해볼만하겠다고 생각했다"

2020-03-27 14:45:11

사진제공=KBS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어렵지만 도전해볼만하겠다고 생각했다."



배우 고세원은 27일 온라인 중계된 KBS2 새 일일극 '위험한 약속'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고세원은 "내가 맡은 강태인 캐릭터는 흑수저 원칙주의자다. 집안에 도움없이 성공을 이루고자 했지만 나중에 심리적으로 갈등겪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작가에 대한 믿음이 컸고 감독님의 연출력으로 좋은 작품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섰다"고 말한 고세원은 "어렵긴 하지만 도전해볼만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난 급하게 캐스팅된 편이라 준비기간이 짧아서 걱정이 많았는데 그래도 잘 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우아한 모녀' 후속으로 30일 첫 방송하는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황금복', '나만의 당신' 등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그렇게 살다'로 드라마 부문 이달의 PD상을 수상한 김신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