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예능' 이용진, 미어캣→나무늘보 '인간 동물 복사기' 변신

2020-03-27 13:17:0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MBN '친한 예능' 이용진이 인간 동물 복사기로 변신했다. 미어캣부터 나무늘보까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내일(28일) 오후 5시 50분 MBN '친한 예능'이 시간대를 옮겨 더욱 청량한 웃음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금주 방송에서는 강원도로 떠난 '한국인팀'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의 치열한 대결 현장이 공개될 예정.

이 가운데 이용진이 인간 동물 복사기 면모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고 해 관심이 높아진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미어캣에 빙의된 듯한 이용진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앞발을 모아 몸 쪽으로 붙인 채 목을 길게 빼고 있는 그의 자태가 실제 미어캣과 절정의 싱크로율을 이뤄 감탄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용진은 눈을 감은 채 엉거주춤하게 움직이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틸 임에도 불구하고 느린 움직임과 평온함이 느껴지는 듯한 그의 포즈가 나무늘보를 연상케 한다. 뿐만 아니라 이용진은 스틸마다 변화무쌍한 표정으로 시선을 옭아맨다. 이목구비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그의 다채로운 표정변화가 웃음을 금치 못하게 한다.

이는 서로 다른 네 가지의 점심 밥상을 걸고 동작 스피드 퀴즈 대결 중인 이용진의 모습. 이때 이용진은 "나 설명 너무 잘하는 거 아니야?"라며 자화자찬을 쏟아 내기까지 이르렀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이날 이용진과 짝을 이룬 로빈 데이아나는 "아! 아! 이름 까먹었다. 영어로도 모르겠어!"라며 오답을 쏟아내 이용진의 분통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에 혼신의 힘을 다해 메소드 열연을 펼친 이용진은 몇 점을 획득 했을지, 동작 스피드 퀴즈 대결 현장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쌓이는 우정 속에 한국 사랑도 깊어가는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오는 28일(토) 오후 5시 50분에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