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코로나19 확진 16명, 총 376명…누적 확진자 강남구 '최다'

2020-03-27 11:59:26

출처=서울시

서울시는 27일 오전 1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6명이며, 총 확진자는 37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16명 가운데 12명이 최근 해외 여행력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외 접촉자가 다녀온 나라는 미국이 4명, 영국과 프랑스가 2명씩, 인도네시아, 폴란드, 필리핀이 1명씩이었다.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브라질 등 남미 국가에 다녀온 사람도 1명 있었다.

신규 환자 16명을 거주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구에서 5명, 구로구와 송파구에서 2명씩, 강동·금천·서초·성북·용산·중랑구 1명씩이었다.

서울 발생 신규 환자 중 1명은 경기 성남시 거주자로 서초구에서 검사를 받았다.

서울 강남구의 누적 확진자는 신규 5명을 포함해 28명으로, 동대문구(26명)를 넘어서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아졌다.

강남구에서는 유학생과 그 가족 등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많았으며, 동대문구에는 동안교회와 세븐PC방으로 이어지는 연쇄 집단감염 관련 환자가 많았다.

한편,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 376명 중 해외 접촉으로 직접 감염된 환자는 87명으로 집계됐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