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플랫폼 브랜디, 210억원 규모 투자 유치…풀필먼트 서비스 고도화 집중

2020-03-27 15:44:22



패션 쇼핑앱 '브랜디'를 운영하는 패션 스타트업 브랜디가 세마트랜스링크 등 7개 투자자로부터 약 21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브랜디는 SNS마켓부터 쇼핑몰, 브랜드까지 다양한 패션 아이템을 한곳에 모은 패션 쇼핑앱으로 누적 앱 다운로드 수 660만, 일 방문자 수 39만명, 월 방문자 수는 270만명에 이른다.

브랜디의 동대문 풀필먼트 서비스 '헬피' 또한 사용자 수 700명, 일 출고 수 2.5만 건, 도매상 수 1500개가 넘는 등 급속도의 성장을 보이며 각광받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브랜디는 이번 투자의 핵심이 된 동대문 기반의 풀필먼트 사업을 위해 동대문에 본사와 물류센터를 통합한 2200평 규모의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했다. 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수요 예측 알고리즘을 구현하고, 패션업계 최초로 당일 발송하는 '오늘출발'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도소매 판매자를 위한 온, 오프라인 쇼룸을 제공하는 등 동대문을 기반으로 한 물류 공급체인을 강화했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매년 100% 이상의 거래액 성장세와 풀필먼트를 통한 안정적인 수익성에 대한 신뢰로 기존 투자자들의 후속 투자가 이뤄졌다. 향후 새벽배송을 출시를 비롯 더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해 누구나 창업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