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박영린 "격한 감정신, 평소 화나는 감정 기억하려고 노력"

2020-03-27 14:52:58

사진제공=KBS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격한 감정신, 평소 화나는 감정 기억하려고 노력"



배우 박영린이 27일 온라인 중계된 KBS2 새 일일극 '위험한 약속'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영린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오혜원은 흑수저 출신에 능력있고 열심히 살아온 흉부외과 의사다. 야망 앞에서 갈등하는 역할이다"라며 "동료들이 좋아서 이작품에 같이 합류하게 된 게 행운 같다. 재미있게 찍고 있으니까 재미있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성공을 쟁취하고 싶어하는 욕심많은 역할이다. 그래서 성공을 원하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감정이 격한 신이 많은데 그 신을 위해 평소에 화가나면 그 감정을 많이 기억하려고 한다. 눈물이 많은 편도 아닌데 연기할때 많이 쏟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우아한 모녀' 후속으로 30일 첫 방송하는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황금복', '나만의 당신' 등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그렇게 살다'로 드라마 부문 이달의 PD상을 수상한 김신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