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송중기, 하와이에 228만달러 콘도 매입…오션뷰 고층→보안 철저(종합)

2020-03-27 14:10:44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송중기가 하와이에 228만달러(약 27억 7000만원)상당의 고가 콘도를 구입해 화제다.



하와이 부동산 관계자는 27일 "송중기가 지난 해 12월 228만달러 상당의 하와이 콘도를 매입했다"며 "휴식 용도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스포츠조선이 최근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송중기는 하와이 호놀루루의 에이러 모아나 비치 지역의 콘도를 매입했다. 에이러 모아나 비치는 와이키키 해변과 인접해있는 지역으로 고가의 콘도와 고급 빌딩들이 밀집해있는 지역이다.

송중기가 매입한 콘도는 2006년 완공된 40층 규모의 인텔리전트 빌딩 내에 위치해 있다. 송중기는 하와이 바다가 한눈에 펼쳐져 보이는 고층을 매입했다. 빌딩은 철저한 보안과 사생활 보호로 유명해 송중기가 휴식처로 활용하기에 최상의 구조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중기는 지난 1월부터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영화 '보고타'를 촬영하던 중 코로나19 사태로 콜롬비아 정부가 외국인 출입과 자국인 출국까지 금지하자, 현지 촬영을 중단한 후 24일 귀국했다. 건강에 이상은 없었지만 현재 안전을 위해 2주간 자택에서 자가격리중이다.

최근에는 송중기가 영화 '보고타'팀과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영상 속에서 송중기는 '보고타'에 함께 출연하는 콜롬비아 여배우 후아나 델 리오 등과 게임을 즐기는 모습이다.

2월에는 소속사에 알리지 않고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코로나19 성금 1억원을 보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지난 해 6월 송혜교와 이혼을 발표한 송중기는 12월에는 전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와도 계약이 종료됐고 올 1월 하이스토리디엔씨와 손잡고 새출발 했다.

2008년 영화 '쌍화점'으로 데뷔한 송중기는 영화 '늑대소년'과 KBS2 드라마 '착한남자'로 주가를 올렸고 지난해 수백억원대 제작비로 유명세를 탔던 대작 드라마 tvN '아스달 연대기'에 출연했다. '아스달 연대기' 후에는 영화 '승리호'(가제)와 '보고타'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