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레오 출국 "시즌 종료 아쉽. 응원해준 팬들 감사"

2020-03-27 13:50:24

OK저축은행 레오가 시즌이 종료됨에 따라 크로아티아로 떠났다. 사진제공-OK저축은행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의 외국인 선수 레오 안드리치(26)가 본국 크로아티아로 출국했다.



레오는 라이트 포지션으로 2019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2019 KOVO TRYOUT&DRAFT)에서 전체 2순위로 OK저축은행에 지명됐다.

레오는 2019∼2020 도드람 V리그에서 시즌 초반 부상에도 불구하고 서브 1위(세트당 0.63개), 오픈공격 1위(54.03%), 득점 5위(515점)를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보냈다.

레오는 "코로나19로 인해 리그가 조기종료 된 것이 아쉽다"며 "시즌 내내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시즌 초반 부상으로 힘들어할 때 빨리 회복할 수 있게 배려해준 OK저축은행 배구단에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다시 만나게 될 날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은 "올시즌 레오가 보여준 활약에 만족한다"며 "최근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끝까지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준 것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OK저축은행은 4월 말까지 약 4주간의 휴가를 보낸 후 다음시즌을 위한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