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인터뷰]청백전 맹타 김창평 "이제 2루가 내자리 같다."

2020-03-27 11:45:09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자체 청백전 경기를 펼쳤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김창평.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3.20/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제 2루가 내 자리 같습니다."



백팀의 9번타자 겸 2루수로 선발출전한 김창평은 이날 2타수 2안타의 고감도 방망이를 뽐냈다. 이날 단 4안타만 친 팀내 유일한 멀티히트 타자였다.

3회말 첫 타석에선 선취점에 보탬이 되며 자신도 득점에 성공. 1사 1루서 잘던지던 청팀 선발 문승원으로부터 깨끗한 우측의 2루타를 쳐 1사 2,3루의 기회를 만들었고, 곧이은 10번타자 이현석의 좌중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상대 왼손 투수 김택형으로부터 우전안타를 때려냈다. 이후 2루도루까지 성공을 했지만 다시한번 3루를 훔치려다 투수에게 걸려 아웃.

국내 청백전 5게임에서 12타수 5안타로 타율 4할1푼7리의 고감도 타격을 보여주고 있다. "청백전이지만 다른 팀과 한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내가 이겨내지 못하면 진다는 마음으로 게임에 나서고 있다"는 김창평은 "투수와의 타이밍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테이크백부터 투수 모션을 생각하면서 타격을 했는데 이제 타이밍이 맞아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지훈련 때부터 2루수 후보로 평가받으며 SK팬들로부터 기대를 받고 있는 것에 대해 부담보다 좀 더 동기부여가 된다고 했다. "기대를 많이 받고 있는 내가 찾아서 하게 된다. 공격, 수비, 주루 등에 대해 코치님들과 많이 상의를 했고, 모든 것을 전투적으로 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2루수 수비도 적응을 했다고. 지난해 입단 때 유격수였으나 이번에 2루수 훈련을 집중적으로 받은 김창평은 "이제 2루가 내 자리인 것 같다"라고 했다. "기회는 자주 오지 않고 내가 스스로 기회를 만들어야 하는 것을 알고 있다"는 김창평은 "입단할 때부터 내야 한자리를 잡겠다는 생각을 했고 2루수로 기회가 왔다"며 주전에 대한 각오를 드러냈다. 그렇다고 유격수 자리를 잊은 것은 아니다. "이번에 유격수 수비 훈련도 했다. 입단했을 때보다 유격수 수비도 더 편해졌다"라며 2루와 유격수 모두 자신감을 보였다.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