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연봉 70% 삭감 추진 바르사 "노동일수 줄어 당연한 조치다"

2020-03-27 09:48:34

그리즈만과 바르토메우 회장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선수들의 노동일수가 줄었다. 연봉 삭감은 당연하다."



코로나19로 전세계 축구 산업이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스페인 명문 클럽 FC바르셀로나가 선수 연봉 삭감을 성명서를 통해 발표했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최근 리오넬 메시 등 선수 대표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구단의 어려운 경영 사정을 설명하면서 연봉 삭감안을 제안했다. 바르셀로나 선수단은 구단의 그 제안을 바로 수용하지 않았다. 선수들은 삭감안을 거부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구단은 선수들의 그런 분위기를 개의치 않았다.

바르셀로나 이사회는 성명서를 통해 '선수들의 노동일수가 줄었다. 연봉 삭감은 자연스럽다'고 설명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27일 비상 회의를 통해 구단의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축구 선수들의 연봉 50% 삭감을 요청하는 안을 제안했다.

바르셀로나는 선수들의 연봉 70% 삭감을 추진하고 있다. FIFA 제안 수치를 넘어서는 삭감폭이다.

바르토메우 바르셀로나 회장은 리그 중단 등으로 구단의 수입이 천문학적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선수 연봉을 줄이는 것 외에는 다른 해결 방안이 없다고 판단했다.

선수들이 최종적으로 삭감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삭감이 불가피하다고 보는 것이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