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초점]염경엽 감독의 믿음. "핀토 나쁘지 않다. 배워가는 중"

2020-03-27 08:21:20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자체 청백전 경기를 펼쳤다. 경기를 마치고 정수성 코치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염경엽 감독.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3.26/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핀토? 나쁘지 않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청백전에서 부진한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에 대해 한국야구에 적응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청백전을 진행중인 SK 와이번스의 고민을 꼽으라면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가 아닐까. 두번의 청백전이 좋지 않았다. 첫 등판이었던 지난 16일 3⅓이닝 동안 69개의 공을 던지며 3안타(1홈런) 2볼넷 1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두번째인 지난 22일엔 4이닝 동안 6안타 2볼넷 2탈삼진 7실점(2차책)에 그쳤다. 최고구속 153㎞를 찍었고 투구수도 73개를 기록해 스피드나 투구수에선 스케줄대로 올라오고 있는 상황. 아무리 점검하는 자리인 청백전이라고 해도 두번 다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닉 킹엄과 대조를 보이면서 걱정을 낳고 있다.

하지만 염 감독은 고개를 저었다. 염 감독은 "한국야구에 적응하는 과정이다"라고 했다. "어디서 하든 야구는 다 똑같다고 하지만 디테일하게 들어가면 분명히 다르다"는 염 감독은 "핀토도 배워야한다. KBO리그 타자들과는 어떤 전략을 가지고 어떤 구종으로 싸워야할지를 배워가는 중"이라고 했다.

두번째 청백전에선 실점을 한 뒤 최상덕 투수코치와 미팅을 했다고. 염 감독은 "왜 맞는지를 알아야 한다. 최 코치와 미팅을 했고 마지막 4회에선 삼자범퇴로 막았다"면서 "그 경기에서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배웠을 것"이라고 했다.

핀토는 SK에서 지난해 17승을 거둔 앙헬 산체스처럼 될 선수로 보고 영입한 투수다. 빠른 공이 좋은데다 무브먼트도 좋아 타자들이 어려워? 투수라는게 SK의 설명. 다만 아직 한국 야구에 적응이 필요하고 지금은 적응하는 단계라는 것이다.

핀토가 팬들의 걱정을 지우고 기대한 피칭을 해줄까. 다행히 KBO리그는 아직도 한달이 남았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