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서드 유니폼 유출, 최악의 평가 '더 이상 어떻게 나쁠 수 있나'

2020-03-27 04:40:00

사진=영국 언론 풋티 헤드라인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더 이상 어떻게 나쁠 수 있을까.'



맨유의 2020~2021시즌 서드 유니폼이 유출됐다. 팬들은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는 26일(한국시각) '구단은 그동안 한 번도 본 적 없는 유니폼을 생산하는 경향이 있다. 올해 맨유가 취하고 있는 접근법이다. 맨유의 2020~2021시즌 서드 유니폼이 유출됐다. 팬들은 이를 싫어한다. 만약 이것이 진짜 유니폼이라면 인기 있을 것으로 상상하기 힘들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풋티 헤드라인의 보도를 인용했다. 풋티 헤드라인은 '아디다스가 디자인한 맨유의 다음 시즌 서드 유니폼은 과감하고 독특하다. 흰색과 검정색 줄무늬를 활용한 프린트를 선보일 것이다. 이 모양은 제1차 세계대전 때 처음 사용된 것'이라고 전했다.

팬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않았다. 아이디 Dev-는 '아무리 좋게 말하려고 해도 재미있다는 말밖에는 없다'고 비꼬았다. 또 다른 팬 TFF-는 '이 유니폼은 20년 뒤 인터뷰에서 선수들을 당황하게 하기 위해 꺼낼 것 중 하나'라고 혹평했다. 아이디 Wil-는 '더 나빠질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이 밖에도 '의심할 여지 없이 내 평생 최악의 유니폼', '기록을 세울 것 같다' 등의 부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