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호날두가 아니다" 세리에B 소속 GK의 절절한 호소

2020-03-26 20:07:00

사진=REUTERS-X00102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우리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아니다."



AS 치타델라에서 뛰는 골키퍼 알베르토 팔레아리의 절절한 외침이다.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은 26일(한국시각) '이탈리아 세리에B에서 뛰는 팔레아리는 선수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 재정적 어려움까지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누적 확진자 및 사망자 규모가 나란히 7만 명과 7000명을 넘어섰다. 이탈리아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고 있다. 당연히 이탈리아 내 모든 스포츠 경기는 중단됐다.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멈춰 선 이탈리아. 세리에 구단들은 막대한 수익을 잃고 재정적 어려움과 마주하고 있다. 이에 유벤투스 선수들은 최대 30% 수준의 임금 삭감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날두는 최대 120억원을 삭감할 가능성이 있다. 팔레아리는 걱정이 앞선다. 소득이 많지 않은 선수들은 당장 생계가 위험하다는 것이다.

팔레아리는 "한 달 동안 임금을 연기하고, 나중에 두 달치 월급을 받는다면 망설임 없을 것이다. 하지만 내 임금을 삭감해야 한다면 어려운 문제다. 우리는 호날두와 같지 않다. 그들은 월급 일부를 삭감해도 재정적 어려움에 빠지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구단이 우리에게 그런 행동을 한다면, 나는 집주인에게 쫓길 것"이라고 호소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