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환자 56명 '위중'…26명은 '중증'

2020-03-26 18:13:28

자료사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이상으로 판단되는 환자는 8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중 현재 중증 단계 이상으로 분류된 사람은 총 82명이며, 이 중 중증 단계 환자는 26명, 위중하다고 분류되는 환자는 5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과 비교하면 중증 환자는 1명이 늘었으며 위중한 환자는 3명이 줄었다.

방역당국은 스스로 호흡을 할 수가 없어 기계 호흡이나 인공 심폐 장치(에크모, ECMO)에 의존하는 환자를 위중 상태로, 스스로 호흡은 할 수 있지만 폐렴 등 증상으로 산소 포화도가 떨어져 산소 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의 발열이 있는 환자를 중증 환자로 분류하고 있다.

40대 이하 확진자 가운데 위중한 환자는 2명, 중증 단계 환자가 2명이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은 "위중 단계 환자 가운데 20대가 1명, 40대가 1명이고, 40대 2명이 중증단계"라면서 "전날에 비하면 40대 위중 환자 1명이 중증 단계로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9241명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사망한 사람은 총 131명으로 집계됐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