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SK 외인투수 킹엄-핀토, 켈리-산체스처럼 될까

2020-03-26 17:40:01

선발 맞대결 펼치고 있는 SK 킹엄-핀토.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K 와이번스는 사실 불확실성 속에 2020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1∼3 선발이 모두 떠나 올시즌 선발진이 잘 굴러갈지 걱정이다.



지난해 나란히 17승을 거둔 김광현과 앙헬 산체스가 미국과 일본으로 떠났고, 시즌 중 우승을 위해 데려왔던 헨리 소사는 막판 부진으로 재계약 하지 않았다. 지난해 아쉬움을 올시즌 환희로 바꿔야하는 SK로선 외국인 선발이 중요할 수 밖에 없다.

SK는 새롭게 닉 킹엄과 리카르도 핀토를 영입했다. SK는 킹엄에게 켈리, 핀토에게 산체스 역할을 바라고 있다.

켈리는 SK의 대표적인 외국인 에이스였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통산 48승 32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특히 김광현이 팔꿈치 수술로 빠진 2017년엔 16승(7패)을 기록하며 팀을 5강에 올려놓기도 했다. 150㎞ 초반의 빠른 공과 날카로운 컷 패스트볼, 체인지업 등으로 안정적인 피칭을 해왔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이적해 12승을 거두면서 KBO 출신의 자존심을 세웠다.

산체스는 파이어볼러였다. 2018년에 입단한 산체스는 150㎞ 중후반의 강속구로 KBO리그 강타자들을 압도했다. 그해 후반기 체력저하로 어려움을 겪으며 8승(8패)에 머물렀지만 재계약에 성공했고 지난해엔 체력을 보강하고 포크볼을 장착하며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17승5패, 평균자책점 2.62로 김광현과 함께 원투펀치로 맹활약했다.

킹엄은 안정적인 투수다. 빠른 공에 다양한 변화구를 장착했다. 본인 스스로도 "변화구를 언제든 던질 수 있는게 장점"이라고 말한다. 최근 청백전 기록도 나쁘지 않다. 16일 첫 청백전서 3이닝을 던진 킹엄은 1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22일 두번째 청백전에선 5이닝 동안 6안타(1홈런) 5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핀토는 산체스 유형의 강속구 투수다. 청백전에서 벌써 153㎞의 빠른 공을 뿌리고 있다. 시즌이 되면 더 오를 수 있다. 하지만 아직 변화구가 완벽하지 않다. 최근 청백전에서도 난타당하고 있다. 다만 개막이 늦춰지면서 조정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킹엄과 핀토가 제2의 켈리, 산체스가 된다면 SK의 도전은 완성될 수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