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감하네…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시의회와 갈등 or 코로나19 업무 피로

2020-03-26 16:25:24

권영진 시장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 대구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권영진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임시회에서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고 바깥으로 나가려던 순간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과 권영진 시장이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와중에 권영진 시장이 갑자기 오른 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이에 곁에 있던 시청 공무원이 권영진 시장을 업어 시청 2층 시장실로 이동했고, 이후 119구급차를 불러 경북대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시의회와의 갈등을 피하려는 것이라는 지적과 과중한 업무에 따른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동정론이 같이 제기되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이 같은 권영진 시장의 행동에 시의회는 "시의회를 경시하는 행위로서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권영진 시장은 이날 오전과 오후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전날 행동에 대해 "몸이 좋지 않아서… 죄송하다.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으나 갈등이 풀어지진 않은 듯한 모양새다.

권영진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고 밝힌바 있다.

권영진 시장의 병원행이 정치적 갈등인지 스트레스 여파인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상황을 낙관적으로 보고 정치적 판단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