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잘못이다" 장덕천 부천시장, 이재명표 화재 진압위한 사과

2020-03-26 15:27:11

김덕천 부천시장의 SNS 중

장덕천 부천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의견을 낸 것에 대해 사과하며 자칫 자신의 발언으로 부천시가 지원에서 배제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 나섰다.



장덕천 시장은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했다.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며 "복지정책은 보편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한다. 모든 도민에게 일정액을 주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큰 의미가 있는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대한민국 최초로 보편적 복지의 가장 전형적인 형태라 할 기본소득이 실시된다는 의미도 있다"며 "제 (반대)의견을 외부로 표출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다"라며 사과를 표했다.

이에 앞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부천지역 도의원들은 보도자료를 내고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도 부족할 때에 정치적 논란만 부추길 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논쟁을 촉발한 것"이라며 장덕천 시장을 압박하기도 했다.

경기도가 전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하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정책의 시행에 부천시를 포함할지 귀추가 모아진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