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연구원, 셀트리온·SK바이오와 항체 치료제·백신 개발 협력

2020-03-26 14:30:04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6일 국내 기업과 협력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와 예방 백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앞서 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의 치료·임상 및 백신개발 연구 기술 기반 마련'에 대한 연구계획을 발표하고 긴급 연구과제 공모를 진행했다.

보건연구원은 이날 셀트리온과 SK바이오사이언스를 항체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협력 파트너로 선정했다

보건연구원은 셀트리온과는 단클론항체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단클론항체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평가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해 치료제로 이용하는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는 합성 항원(서브 유닛) 기술을 이용한 예방 백신 개발을 추진한다.

합성 항원(서브 유닛)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백신으로, 감염의 우려가 적고 안전성 높은 게 특징이다.

보건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후보물질 개발과 효능 평가 등을 수행하고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비임상·임상시험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구개발비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2020~2029년)을 구성해 '2020년 연구예산 119억5000만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기관(경북대학교,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업해 임상현장에 필요한 환자의 임상역학과 면역학적 특성 연구를 추진한다.

아울러 관련 기술과 경험을 축적한 전문기관(광주과학기술과학원, 한국화학연구원)과 함께 방역 현장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는 진단자원과 치료제 평가에 필요한 자원을 개발할 계획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국민 보건안전과 치료제·백신 주권 관점에서, 치료제와 백신이 국내에서 자체 개발·생산되고 기초연구 결과가 임상에 적용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통해 실용화 연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