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한화 최진행, 종아리 근육 손상으로 8주 재활…송광민은 이상無

2020-03-26 13:33:19

최진행.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한화 이글스의 베테랑 외야수 최진행이 갑작스런 부상에 직면했다.



한화 관계자는 25일 "최진행이 지난 21일 청백전 경기 도중 왼쪽 종아리에 이상을 느꼈다. 정밀검진 결과 가자미근 미세손상"이라고 밝혔다.

가자미근은 종아리 측면의 가느다란 근육을 가리킨다. 장딴지와 아킬레스 근육을 연결하는 역할이다. 다리의 운동 기능을 결정하는 근육 중 하나다.

최진행의 경우 회복을 위해서는 8주 가량의 재활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최진행은 이날 재활군에 합류한다.

이로써 최진행은 개막전 합류가 어려워졌다. KBO는 올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한 상태다. 오는 4월 6일 초중고 개학 이후 2주 정도 유예를 두고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든 뒤 개막할 예정이다.

한화 측은 이날 열린 청백전 도중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맞아 교체된 송광민에 대해서는 "큰 이상이 없다"고 답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