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연속 세자릿수…104명 늘어 총 9241명

2020-03-26 10:39:57

자료사진

해외유입 사례가 증가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연속 세자릿수 증가로 조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04명 증가해 총 924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00명에 이어 세자릿수를 유지한 것이다.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가 늘며 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날 집계된 신규 확진자 104명 중 30명은 검역과정에서 발견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26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14명, 서울 13명, 경북 12명 순이다.

수도권 확진자 증가는 주로 종교시설·요양원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온데다 해외 유입으로 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대전에서 6명, 인천과 충북, 충남에서 각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이 늘어 총 131명이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414명이 늘어 총 4144명이 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