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분석]스트레일리 변화구-샘슨 커맨드, 롯데 기대 큰 이유 있었네

2020-03-25 16:31:59

◇스트레일리, 샘슨(왼쪽부터).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마운드 안정은 꼴찌 반등을 꿈꾸는 롯데 자이언츠의 지상과제다.



불안한 국내 투수진 뿐만 아니라 선발 로테이션의 축이 될 외국인 원투펀치가 꾸준한 활약을 펼칠 때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 롯데가 새 시즌을 앞두고 의욕적으로 영입한 댄 스트레일리(32), 아드리안 샘슨(29)의 활약 여부가 주목받는 이유다.

스트레일리와 샘슨은 호주 스프링캠프에서 연습경기, 청백전을 통해 구위를 가다듬는데 힘을 쏟았다. 메이저리그 커리어를 쌓은 두 투수가 캠프 기간 보여준 기량에 롯데는 일단 만족하는 분위기. 하지만 캠프 기간 국내팀과 연습경기 일정이 없었던 롯데였기에 두 투수를 향한 각 구단의 궁금증은 클 수밖에 없다.

귀국 후 국내 무대에 첫 선을 보인 스트레일리와 샘슨의 투구는 롯데가 고개를 끄덕일 만 했다.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펼쳐진 자체 청백전에서 두 투수는 선발 등판해 각각 3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스트레일리는 43개의 공을 던져 1볼넷 2탈삼진, 샘슨은 투구수 39개에 안타-볼넷 없이 탈삼진 2개로 타선을 틀어 막았다.

스트레일리는 이날 직구와 슬라이더 위주의 피칭을 하면서 간간이 커브를 섞어 던졌다. 140㎞ 중반대의 직구보다 눈길을 끈 것은 뛰어난 슬라이더였다. 큰 폭을 그리는 슬라이더로 타자들의 방망이를 어렵지 않게 끌어냈다. 이번 캠프부터 연마한 커브는 제구가 완벽하지 않았으나, 타자들과의 수싸움에서 활용도가 높은 구종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걸어볼 만했다.

샘슨은 직구, 슬라이더, 포크,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선보이면서 컨디션을 점검했다. 땅볼 유도 능력은 인상적이었다. 3이닝 동안 상대한 9타자 중 6명에게 땅볼을 유도했다. 뜬공은 단 1개에 불과했다. 140㎞ 후반의 빠른 직구를 앞세우다가 체인지업, 낙차 큰 변화구로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스트레일리는 마지막 이닝이었던 3회 초반 두 타자를 상대하는 과정에서 투구수가 급격히 불어나고 제구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샘슨은 2회 김민수, 3회 지성준 등 커트에 집중한 타자들을 만날 때 볼 비중이 늘어나기도 했다. 청백전보다 무게감을 갖는 타 팀과의 연습경기에서 비슷한 상황을 체크해 볼 여지가 있다.

롯데는 2018~2019시즌 외국인 투수 문제로 고민이 많았다. 펠릭스 듀브론트, 제이크 톰슨, 브록 다익손이 잇달아 실패를 맛봤다. 고군분투했던 브룩스 레일리는 지독한 득점지원 가뭄 속에 불운을 반복했다. 롯데가 지난 아픔을 지울 수 있을까. 스트레일리와 샘슨은 각자의 색깔을 드러내면서 새 시즌을 준비 중이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