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회장 "도쿄올림픽 연기 혼란 최소화...내일 가이드라인 발표"[인터뷰]

2020-03-25 16:28:51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선수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 결정이다. 받아들여야 한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IOC위원)이 25일 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2020년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은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온 국가대표 선수들의 혼란을 최소화하도록 차분하게 그러나 조속하게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올림픽 연기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선수촌 운영 방법 등을 논의하고 있다. 문체부, 선수촌, 각 협회들과 소통해 향후 운영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단 5주 넘게 진천선수촌에서 외출, 외박도 하지 못하고 훈련해온 선수들에게 휴식이 필요하다. 선수들을 27일까지 전원퇴촌, 귀가조치하고, 기본 3주의 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후 선수촌 소독 및 방역도 완벽하게 해야 한다. 모든 사안을 세심하게 챙겨서 다시 1년 계획을 세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체육회가 가장 먼저 할 일은 선수, 지도자, 종목별 의견을 취합하고 정부와 논의해서 가장 좋은 해답을 찾는 것이다. 오늘, 내일 이틀간 회의를 거쳐 내일(26일)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따른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선수보호'와 '경기력 유지'를 위해 긴급 대책마련에 나섰다. 문체부 관계자는 "선수 안전 문제를 최우선으로 하되, 도쿄올림픽을 목표로 컨디션을 최고로 끌어올려온 선수들의 경기력 유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속에 진천선수촌 국가대표팀 운영 방향도 다시 설정해야 한다. 철통보안 속에 격리된 상태, 선수들이 서로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며 지난 5주간 청정 상태를 유지했다. 선수들에게 휴가를 부여하고 다시 복귀할 때도 안전을 위한 명확한 기준과 원칙이 필요하다. 이 관계자는 "휴가 후 다시 돌아올 때 기준은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적어도 14일 자가격리후 선수촌에 들어오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목별 선수촌 운영은 계속한다. 진천에 머물고 싶어하는 종목도 있고, 촌외 시설을 활용하고 싶어하는 종목도 있고, 파트너가 필요한 종목도 있다"면서 "종목별 상황이 다 다르기 때문에 촌외훈련, 입촌훈련 등 재량권을 주는 방식을 검토중이다. 선수들이 1년 동안 끌어올린 경기력을 유지하도록 지원책을 간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훈련이 중단될 경우 선수, 지도자 생계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촌외훈련일 경우에도 한시적으로 훈련수당, 지도자수당을 보전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법을 생각중"이라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대한체육회와 합동대응반(TF)을 꾸려서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따른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