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열 증세' KIA 선수, 코로나 19 음성 판정…오후 6시 훈련 재개

2020-03-25 11:10:26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다행히 특별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검사를 받았던 KIA 타이거즈 선수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KIA 구단은 지난 24일 훈련 도중 미열 증세(37.4→37.2℃)를 보인 선수가 나오자 KBO 통합 매뉴얼 선제 대응 차원으로 훈련을 중지시켰다. 이어 선수단 전원 퇴근, 자택 대기 조치를 시행했다. 미열 증세를 보인 선수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했다.

다행히 25일 선별진료소 검진 결과는 음성이었다.

KIA는 이날 오후 1시 예정된 홍백전을 취소시켰지만, 음성 판정이 나오면서 오후 6시로 옮겨 훈련만 재개할 예정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