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전문가 `이탈리아 기원설` 반박…"바이러스는 중국 것"

2020-03-26 14:01:53

(우한 신화=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으로 향하는 차량들이 24일 톨게이트에서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 우한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내렸던 외부 통행 제한 조치를 다음달 8일부터 해제할 예정이다. jsmoon@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탈리아 전문가가 중국 내에서 퍼지는 '이탈리아 기원설'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26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이탈리아 마리오 네그리 약학연구소 소장 주세페 레무치는 24일 이탈리아 일간지 '일 포글리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중국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무치 소장이 이러한 인터뷰를 한 것은 그가 지난 19일 미국 공영라디오방송(NPR)과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중국 내에서 와전됐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는 NPR과의 인터뷰에서 "의사들은 지난해 12월 심지어 11월에 특히 노인을 중심으로 매우 이상하고 심각한 폐렴이 발생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가 중국에서 전염병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기 전에 적어도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에서는 바이러스가 유행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21일 '이탈리아 저명 학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 이탈리에서 이미 전파'라는 제목의 기사로 레무치 소장의 발언을 보도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환구시보 보도를 대대적으로 퍼뜨리면서 레무치 소장의 발언은 코로나19가 중국이 아닌 이탈리아에서 기원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탈리아 기원설'을 주장하고 나섰다.
레무치 소장은 최근 코로나19가 이탈리아에서 기원한 것 아니냐는 중국 기자들의 질문을 수없이 받았다면서 이를 강력하게 반박했다.

그는 "환구시보는 나의 발언을 인용해 대내외 선전용으로 삼고, 완전히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는 대학 교과서에 실릴 만한 사례로서, 과학 자료가 선전을 위해 어떻게 조작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중국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무치 소장은 중국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코로나19는 어떠한 경로를 통해 중국에서 전파된 것"이라며 "코로나19 환자는 12월 심지어 더 이른 시기에 중국 안팎을 여행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중국 환자가 이탈리아로 여행했기 때문에 '이상한 폐렴'이 발생한 것이지, 이탈리아 내에서 자체적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한 것은 아니라는 얘기이다.

코로나19는 당초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했다는 것이 정설이었으나, 중국 내에서 이를 부정하는 발언이 잇따르면서 논란을 불렀다.

중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등 중국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우한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발언을 계속했으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도 "바이러스의 근원을 파악해야 한다"는 지시를 내렸다.

심지어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趙立堅)은 "미군이 코로나19를 우한에 가져왔을 수 있다"는 주장까지 펼쳤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불렀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를 '우한 바이러스'라고 지칭하는 등 중국이 코로나19 발원지라는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ssah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