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가 찍은 독일의 야망남, 데려오기 쉽지 않다

2020-03-25 06:37:37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조제 무리뉴 감독은 로빈 코흐를 품으며 수비진을 보강할 수 있을까.



이탈리아 지역 매체 '아레아 나폴리'는 23세 젊은 수비수가 유럽 전역의 클럽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 행운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프라이부르크 수비수 로빈 코흐다. 1996년생으로 1m92의 큰 키를 가진 센터백이다. 2016년부터 한 시즌 동안 카이저슬라우테른에서 뛰었고, 이후 2017년부터 프라이부르크 소속으로 활약중이다. 이번 시즌 24번 선발로 나섰다.

현지에서는 토트넘이라고 이름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프리미어리그 구단이 코흐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알려져있다. 그 구단이 토트넘이다. 무리뉴 감독이 코흐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토트넘이 코흐를 품으려면 여러 산을 넘어야 한다. 먼저 나폴리가 칼리우 쿨리발리가 떠날 것에 대비해, 코흐를 후계자로 점찍어놨다.

도르트문트도 코흐를 계속 추적하고 있다. 같은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는 더 강력하다.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1500만유로의 보너스를 제안한 상황이다. 프라이부르크는 2000만유로를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많은 팀들이 코흐를 원하고 있어 토트넘이 그를 데려가기는 쉽지 않은 상황. 코흐의 주변에서는 그가 계속 분데스리가에서 뛰기를 원하고 있다. 선수 본인도 국가대표 꿈을 이루기 위해 독일 최고의 클럽에서 뛰고 싶은 야망이 있다. 그가 우선시하는 건, 국가대표로 가는 길 기량을 향상시킬 수 있게 출전 시간을 보장해주는 것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