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 외인 입국+KBO '미니 시범경기', 시즌 준비 숨통 트일까

2020-03-25 06:50:40

LG 트윈스 선수단이 24일 잠실구장에서 자체 청백전을 가졌다. 3회말 채은성의 투수 앞 땅볼 타구를 잡은 이상규가 태그를 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3.24/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시즌 개막을 기다리는 선수들의 준비에 숨통이 트일까.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이사회를 개최해 리그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추가 연기했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여전하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면서 이른 개막은 어려워졌다. 그러나 학교 개학(4월 6일)에 맞춰 팀 간 연습경기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문제가 없다면 4월 7일부터 교류전이 열린다.

시범경기가 전면 취소되면서 그동안 10개 구단 선수들은 자체 청백전에 의존했다. 해외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이 묶였다. 거리가 가까운 수도권 팀들 간의 연습경기도 논의됐지만, 코로나19가 잠잠해질 때까지 접촉을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팀 간 연습경기는 열리지 않았다.

언젠가 개막할 시즌을 앞두고 경기 감각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은 사실상 청백전이 유일했다. 보통 이 시기에 시범경기를 치렀던 선수들은 혼란스러웠다. 10년차 이상의 베테랑들도 처음 직면한 환경. 박병호(키움 히어로즈)는 "컨디션 관리가 어렵지만, 모든 팀 선수들이 똑같은 마음이다. 긴장하지 않고 훈련을 하거나 청백전을 하다 보면 부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훈련이든, 경기든 임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청백전은 다른 팀들과의 연습경기와 다를 수밖에 없다"고 입을 모았다. 낯선 상대 선수를 만날 기회도 줄었다.

그러나 일단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사태는 여전하지만, 4월 6일 정상적으로 학교가 개학한다면, 당일 치기 교류전 정도는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KBO는 당초 개막을 앞두고 팀들 간의 연습경기 등을 고려했다. 개막 마지노선을 '4월 말'로 잡으면서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도 중요해졌다. 동시에 야구에 목마른 팬들의 갈증을 해소할 콘텐츠도 필요했다.

마침 외국인 선수들도 속속 한국으로 입국하고 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되면서 한국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국가라는 인식이 생겼다. 자발적으로 들어오는 선수들도 있다. 이제 구단은 완전체로 실전을 소화한다. 코치진은 개인 훈련을 해왔던 외국인 선수들의 컨디션을 눈앞에서 체크할 수 있게 됐다. 게다가 처음 KBO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들을 서로 상대할 수 있다. 전력 분석도 한층 수월해진다.

각 팀들의 일정은 다를 수밖에 없다. 선수들의 일정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고지가 인접한 팀들끼리만 경기가 열리기 때문. 개막 일정이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 속에서도 어쨌든 시즌 준비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 다만 전제는 선수단 사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상황이 심각해지지 않는 것이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