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KBO 연습경기 검토, 인접 구단간 4월 7일부터 개최

2020-03-24 16:03:19

프로야구 10개구단 단장들이 참석하는 KBO 비상 이사회(10개 구단 사장단 회의)가 2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비상 이상회에서는 코로나19로 연기된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 시점에 대해 논의했다. 도곡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3.24/

[도곡동=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KBO리그 개막이 다시 한 번 미뤄졌다. 대신 4월 초 구단간 연습경기가 열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리그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잠잠해지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동시에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와 야구팬들의 갈증 해소를 위해 '미니 시범경기'가 열린다.

KBO는 지난달 말 모든 시범경기 일정을 취소했다. 지난 10일 이사회에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월 28일로 예정됐던 개막을 4월중으로 연기했다. 이번 이사회에선 일정을 좀더 연기했다. KBO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대신 사회적 상황을 살핀 뒤 오는 4월 7일부터 구단 간 연습경기를 시행할 예정이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KBO가 TV 생중계를 편성해 야구팬들의 갈증을 풀어드릴 계획"이라고 했다. 류 사무총장은 "연습경기가 열리기 전까지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 안정화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개학이 4월 6일로 정해졌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 진행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팬들 뿐만 아니라 정규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선수단도 배려했다. 류 사무총장은 "콘텐츠가 필요한 부분도 있고, 선수들에게도 필요하다. 어느 정도 리그 시작 날짜가 주어져야 선수들도 컨디션을 끌어 올릴 수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일부 연습경기 중단은 불가피하다. 류 사무총장은 "역학 조사 지침에 따라 동선이 겹치는 구단들은 경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습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아울러 연습경기는 시범경기와 달리 당일 일정으로 한정된다. 기본적으로 연고지가 가까운 팀들 간의 경기가 열린다. 류 사무총장은 "숙박 없이 당일 경기가 치러진다. 일정의 경우 북부 지역 팀들은 모두 근거리에 위치해 있어 일정 짜기가 수월하다. 남부 지역은 이동 거리가 꽤 있다. 이 부분을 고민중이다. 연습경기도 균형있게 할 수 있도록 일정을 짜려 한다. 5경기가 동시에 열리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