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1승-ERA 3.95, 선발 38위" 美판타지게임 예측...또 인색한 전망

2020-03-24 15:52:07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올시즌 11승, 평균자책점 3.95, 158탈삼진을 올릴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 10일(한국시각)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나선 류현진. USATODAY-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에 대한 현지 매체의 기대치는 여전히 높지 않다.



미국 판타지 게임 매체인 '판타지 픽스(the Fantasy Fix)'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선발투수 랭킹 발표를 이어갔다. 31~45위를 공개했는데, 류현진은 38위에 이름을 올렸다.

판타지 픽스는 류현진에 대해 '류현진은 지난해 내셔널리그에서 톱5 투수 중 1명이었다. 그러나 토론토는 3선발에게 2선발 대우를 해줬다. 강팀으로 다시 올라서려는 구단이 돈을 써가며 믿어달라고 하는 건 사치일 수 있다. 그는 데리고 있기에 나쁜 투수는 아니지만, 지난 시즌 성적을 믿고 오버페이해서는 안되는 투수'라며 매우 인색한 평가를 했다.

요약하면 지난해 성적에 '거품'이 끼어있다는 주장이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29경기에 등판해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올리며 3년여에 걸친 부상을 딛고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였다가 후반기 일시적 난조로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에게 역전을 당했지만, 메이저리그 톱클래스 선발투수임을 유감없이 과시한 시즌이었다.

그러면서 이어진 FA 시장에서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 연봉 대박도 터뜨렸다. 그러나 현지 언론들과 전문가 집단의 기대치는 인색하기 그지 없다.

MLB닷컴의 사이영상 후보 랭킹에서는 17위, ESPN의 선수 랭킹 선발 부문은 29위에 머물렀다. 또한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판타지 베이스볼 선발투수 부문 37위, 야후스포츠 판타지 베이스볼 랭킹에서는 전체 131위에 랭크됐다. SI는 류현진에 대해 '메이저리그에서 컨트롤이 가장 좋은 투수지만, 지명타자를 쓰는 아메리칸리그의 거친 타자들을 상대한다는 게 걱정스럽다'며 '홈구장(로저스센터)도 투수 친화적인 다저스타디움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우려했다.

판타지 픽스는 류현진이 올시즌 11승, 평균자책점 3.95, 158탈삼진,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1.228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발표된 판타지 게임 매체와 마찬가지로 박한 전망이다.

류현진의 올시즌 성적을 대해 ZiPS는 25경기, 9승7패, 평균자책점 3.77, 135탈삼진, WHIP 1.17, 스트리머는 31경기, 11승11패, 평균자책점 4.27, 165탈삼진, WHIP 1.26을 각각 예측했다. 베이스볼레퍼런스는 11승7패, 평균자책점 3.06, 151탈삼진, WHIP 1.145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반적으로 3선발 정도의 성적을 올릴 수 있을 것이란 예상이다.

류현진은 시범경기에서 2차례 등판해 6⅓이닝 6안타 1실점 6탈삼진,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했다. 직구 평균 구속을 90마일까지 끌어올렸고, 몸 상태도 양호하다. 당초 3월 27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개막전 선발로 나설 예정이던 류현진은 현재 미국내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해 스프링캠프지인 플로리다 더니든에 '고립돼' 있다.

한편, 판타지 픽스는 선발투수 랭킹 1~5위를 뉴욕 양키스 게릿 콜, 2위 워싱턴 내셔널스 맥스 슈어저, 3위 디그롬, 4위 휴스턴 애스트로스 저스틴 벌랜더, 5위 LA 다저스 워커 뷸러 순으로 매겼다. 콜은 16승, 평균자책점 3.15, 288탈삼진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